‘11월 1일’ 버스 터미널 운영중지, ‘대혼란’ 불가피
상태바
‘11월 1일’ 버스 터미널 운영중지, ‘대혼란’ 불가피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10.28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사, 중마·광양터미널 중지 통보
중마터미널, 운송사 위수탁 운영
광양터미널, 인동숲 주차장 임시터미널로
사태 장기화 되면 시민 '큰 불편' 불 보듯
중마터미널
중마터미널

시외버스 터미널 사업자가 광양터미널과 중마터미널의 운영 중지를 광양시에 통보함에 따라 오는 11월 1일부터 시민들이 터미널을 이용하는데 큰 불편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중마터미널은 광양시 소유이기 때문에 운송사 등에 위수탁 운영을 맡길 방침이어서 당장 큰 혼란은 없지만 광양읍터미널은 이날부터 사용할 수 없게 돼 임시 터미널을 운영해야할 처지다.

시는 일단 광양읍터미널 맞은편 인동숲 주차장을 임시 터미널로 활용할 계획이지만 장기화 될 경우 시민들의 불편과 항의가 잇따를 전망이다.
 
광양시는 시외버스 터미널 운영사가 지난 17일 터미널 사업 중지를 시에 통보함에 따라 오는 11월 1일부터 중마터미널과 광양터미널 이용을 중지한다고 밝혔다.
 
운영사가 터미널 사업 중지를 선언한 배경에는 사업자와 운송사의 갈등, 시와 불협화음, 경영난 때문이다.

운영사 측은 △해마다 수익이 줄어 적자 운영을 하고 있고 △각종 인허가 규제 △운송사와 분쟁 등을 시가 조정할 의지가 없어 운영을 중지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시민 안전과 교통편의를 위해 최선을 다했고, 영업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개선 방안을 수차례 요구했지만 시가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것이 운영사 측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시는 운송사와 터미널 운영사 양측의 분쟁 조정을 위해 수차례 중재 자리를 마련했지만 협의도출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또한 터미널을 이용하는 시민들로부터 불편을 호소하는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광양시 관계자는 “운송사와 운영사 사이의 갈등 조정을 위해 수차례 중재 자리를 마련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운영사가 행정절차에 따른 폐업신고 등을 하지 않고 운영 중지에 대한 통보만 받은 상황”이라며 “폐업을 할 경우 이에 따른 행정절차를 따르고, 운영사가 책임질 부분은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운영사 측은 지난 5월 세 차례 터미널 폐업 신청을 했지만 시는 반려했다. 이렇게 되자 지난 7월 19일까지 납부해야 하는 중마터미널 2차분 사용료 3억5천만원을 미납했다.

시는 이에 중마터미널 사용료 체납에 따른 독촉 고지서를 두 차례 보냈지만 납부를 거부함에 따라 결국 지난 1일 광양터미널 건물과 토지를 압류했다. 결국 운영사 측은 지난 17일 시와 의회, 운송사에 터미널사업 중지를 통보했다.
 
광양터미널, 임시 터미널 운영 불가피
 
운영사 측이 터미널 사업을 중지함에 따라 시민들은 당장 터미널 이용에 큰 불편이 예상된다. 일단 중마터미널은 시 소유 건물을 사용자가 임대해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 운송사에 위수탁을 맡기면 큰 불편은 없다.
 
광양터미널
광양터미널

문제는 광양터미널이다. 광양터미널은 개인 소유 건물이기 때문에 11월 1일부터 터미널을 운영할 수 없어 임시터미널을 운영해야 한다.  

임시터미널은 인동숲 주차장을 활용하기로 했다. 최근 광양경찰서, 도로교통공단 등이 이곳을 검토한 결과 버스 진출입부 차로폭과 버스 회전반경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시는 11월 1일 이전에 인동숲 주차장 입구에 과속 방지턱 설치와 진출입로 개설, 매표 시스템과 기반시설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광양읍터미널은 종착지가 아닌 경로지이기 때문에 시외버스가 오랫동안 정차하지 않는다”며 “기존 터미널보다 장소는 조금 협소하지만 권역별로 노선을 운영,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하지만 실내가 아닌 외부에서 임시터미널을 운영하기 때문에 시민들의 불편·혼란은 현실로 다가올 것이 뻔하다. 당장 곧 다가올 추위와 비를 피할 공간이 마땅치 않을 뿐더러 화장실 이용에도 큰 불편이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다. 새 터미널을 지을 경우 부지 물색, 건물 건립, 시스템 구축, 운영자 선정 등 최소 몇 년이 걸릴지 모르기 때문이다.

또한 터미널을 민간투자로 지을지, 시가 직접 해야 할지도 고민이다. 갈수록 대중교통 이용률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민자를 이끌어 낼 수 있을지 의문이다.
 
광양시 관계자는 “일단 임시 터미널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특히 장날에 혼란스럽지 않도록 주변 교통 단속을 더욱더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들에게 홍보를 충분히 해서 혼란을 최소화할 방침”이라며 “당분간 불편함이 있더라도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