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말례 "공천결과 번복 이의제기, 책임묻겠다"
상태바
박말례 "공천결과 번복 이의제기, 책임묻겠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5.06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공심위 공천결과 번복에 강력 반발
박말례 예비후보
박말례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어처구니없는 실수로 광양시의원 가선거구(광양읍)의 민주당 후보가 뒤바뀐 가운데 공천에서 떨어진 박말례 예비후보는 6일 오후 sns를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번 공천심사는 전남 공심위의 어의없는 경선결과의 번복"이라며 "의정활동 평가의 객관성과 공정성 확보가 돼야한다"고 일침했다.

이어 "경선결과 번복 사태와 관련, 이의제기와 함께 공심위원장의 책임을 묻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박 예비후보의 입장문 전문

[6.1광양시의원선거 공천심사결과 발표와 관련한 입장문]

사랑하는 광양시민 및 지지자 여러분!

참담한 심정으로 이글을 올리게 되어 송구스럽기 한이 없습니다.
더민주전남도당공심위에서는 지난 5월4일 참관인 입회하에 경선 결과를 발표하면서 경선순위 3위로 발표하였습니다.

하지만 경선발표 후 하루 만인 5월5일 오후 저는 전남도당으로부터 경선결과 산정오류로 경선순위가 바뀌었다는 유선 통보를 받았습니다.

그 이유는 저의 4년간의 의정활동 평가중 광양시의회 민주당의원 11명중  최하위로 평가되어 20% 감점을 하였고  여성 가점이 없음에도 25%의 가점을 부여해서 산정오류가 있었기에  재산정하였다는 것이었습니다.

더민주전남도당공심위의 어이없는 경선결과의 번복이었습니다.

지난 4년간의 의정활동을 돌이켜보면 누구보다  시정질문, 행정사무감사, 조례제개정등 정량적 수치만 보더라도 타 의원에 비해 결코 뒤지지 않았으며 의회의 기능인 견제와 감시에  최선을 다했다고 자부하고 있습니다.

중앙당의 평가 결과 기초의원 우수의원표창을 받았으며  좋은조례만들기우수의원으로 중앙당의 표창을 받기도 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객관적인 기준없이 최하위 평가라는 사실에 납득할 수없고 동의가 되지 않습니다.

전남도당은 공천심사에 적용되는  의정활동평가가  한 사람의 운명을 결정짖는 중요한 잣대라면 좀더 공개적이고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할것이며 깜깜이 평가는 배척되어야 합니다. 저는 경선결과의 번복 사태와 관련하여 이의제기와 함께 공심위 위원장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동안 저를 지지해주시고 성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2022. 5. 6.박말례  시의원 올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