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상태바
순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11.19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주 동안 확진자 56명 발생
단란주점 등 유흥시설 5종의 집합 금지
노래방, 식당, 카페 등 밤9시 까지
각급 학교는 3분의 1 등교수업 기준

순천시가 20일부터 사회적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

허석 순천시장은 19일 오후 긴급 담화문을 발표하고 "20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순천시는 지난 7일 이후 가족·직장·학교·식당·마을 등 전방위적으로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13일 만에 5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제는 학교까지 위험에 노출되는 등 매우 심각한 상황에 놓여 있다.
 
순천시는 지난 여름 1차 위기 때 30일간 64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후, 감염경로가 차단되었지만, 이번에는 19일하루에만 20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급속도로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다. 무엇보다 여기저기 감염경로를 차단해야 하는 전선은 넓고,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가 또 어디에서 나올지 모르는 상황이어서 앞으로 더욱더 확진자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순천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단란주점 등 유흥시설 5종의 집합이 금지되며 노래방, 식당, 카페 등의 경우 밤9시 이후 운영이 제한된다. 각급 학교는 3분의 1 등교수업을 기준으로 교육당국의 판단에 따라 운용된다. 

허석 시장은 "경제와 방역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데, 지금으로서는 더 큰 경제적 손실을 막기 위해 눈물을 머금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허 시장은 "경제 위축을 고려해 단계 격상을 머뭇거리다가 더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판단에 민관공동대책위원회 의견을 수렴, 이번 결정을 내리게 됐다"며 "자칫 병상 부족 등의 사태까지 발생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순천시는 특히 이번 2차 위기에 대해 몇 개 시설이나 집단에서의 전파가 아닌 가족, 지인모임, 체육시설, 사우나, 직장, 학교와 마을 등 일상공간으로 코로나19가 깊숙이 침투한 점이 1차 위기와 다르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감염원이 분명치 않은 확진자가 늘고 있는 것도 큰 문제다. 허 시장은 "이것은 이미 우리 사회 곳곳에 무증상 전파자, 조용한 전파자가 있다는 것을 말한다"며 "언제 어디에서 누구에게 감염될지 아무도 알 수 없는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하나는 전파 속도가 1차 위기 때에 비해 매우 빠르다는 점이다.

허 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빠른 시일내에 실효를 거두고 일상으로의 회복을 위해서는 시민 여러분의 자발적인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다시 한번 시민 여러분의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간곡히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