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제1회 추경예산 '2130억원' 증액 편성  
상태바
전남교육청, 제1회 추경예산 '2130억원' 증액 편성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3.05.20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사회 지속가능한 전남을 위한 교육기반 조성
다목적강당 보수 등 학교안전 강화, 노후시설 개선

전라남도교육청은 2130억 원 규모의 2023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19일 전남도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안은 중앙정부이전수입 1102억 원, 지방자치단체이전수입 553억 원, 자체수입 등 111억, 교육시설환경개선기금에서 전입한 364억 원을 재원으로 편성됐다.

추경안이 도의회를 통과하면 올해 최종 예산은 기정예산 5조 77억 원 대비 4.3% 늘어난 5조 2207억 원이 된다. 

도교육청은 △미래사회 역량 강화를 위한 공존과 상생의 세계시민 육성 △교육수요자 맞춤형 교육여건 및 교육복지 강화 △지속가능한 전남교육을 위한 미래교육기반 조성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시설환경 개선 등에 중점을 두고 이번 추경안을 편성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전남독서문화한마당 및 아침독서교실 등 독서교육지원에 23억 원 △이중언어강사교육 등 다문화가정운영 지원에 19억 원 △늘봄학교운영 등 방과후학교 및 돌봄교실 강화에 166억 원이 반영됐다.

또, △학생맞춤 통합지원에 5억 원 △빅데이터플랫폼 구축에 101억 원 △미래교육박람회 추진에 79억 원 △글로벌 융합 인재 육성을 위한 IB프로그램운영 6억 원 등도 이번 추경안에 포함됐다.

이와 함께 △내진보강 사업 70억 원 △다목적강당 보수 113억 원 △기숙사 보수 67억 원 △급식실환기개선 51억 원 △화장실개선 73억 원 △지진경보시스템구축 등 재난안전시설개선 35억 원 △학교 안전강화 및 노후시설 개선에도 720억 원을 편성했다.

공공요금 인상 등에 따른 단위 학교 현장 지원을 위해 학교 기본운영비 추가 지원 51억 원을 계상했으며, 교직원 전문성 신장 및 교육경쟁력 향상을 위한 전남교육수련원 설립 예산 247억 원도 이번 추경안에 담았다.

박영수 행정국장은 “이번 추경안은 국세 수입 감소 등 어려운 국내 상황에 따라 안정적인 교육재정 수입이 불투명한 상황이지만, 미래교육 환경변화에 대비한 기반 조성과 학교가 더욱 안전한 곳이 되도록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고 말했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오는 6월 1일부터 16일까지 열리는 전라남도의회 제372회 정례회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