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1분기 수출액 119억달러…완연한 '회복세'
상태바
전남 1분기 수출액 119억달러…완연한 '회복세'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5.07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보다 33.4% 늘어
석유화학제품 등 주력품목 단가 강세 영향

전라남도는 2022년 1분기 전남지역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4% 증가한 119억 8천만 달러를 기록, 완연한 회복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역대 1분기 수출액은 2019년 83억 달러, 2020년 73억 달러, 2021년 90억 달러였다.

품목별로는 전남의 최대 수출품인 석유화학제품이 46억 달러로 지난해보다 32.4% 증가했고 광물성연료가 40억 달러로 95.2% 늘었다. 반면 철강제품이 중국과 일본으로의 수출이 줄면서 3.9% 감소한 16억 달러를 기록했다.

또한 농수산식품은 26.5% 증가한 1억 4천 달러 상당을 수출했다. 주요 수출 품목은 김, 전복, 분유로 각각 5600만 달러(39.3%), 1천만 달러(36.6%), 860만 달러(5.1%)로 고르게 증가세를 보였다.

국가별로는 중국 29억 달러(18.2%), 베트남 9억 8천만 달러(158.6%), 미국 8억 4천만 달러(61.9%), 호주 7억 5천만 달러(198.8%), 일본 7억 5천만 달러(14.9%) 순으로, 모두 증가세를 보였다. 고유가가 지속되는 가운데 베트남, 호주 등 석유제품 수출이 3배 이상 늘어 전체 수출 증가세를 견인했다.

신현곤 전남도 국제협력관은 “해외 코로나19 진행 상황을 주시해 베트남, 태국, 싱가포르 등 해외시장 개척 수출상담, 해외박람회 참가 등 모든 지원책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