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재택치료 상담센터’, 한 달만에 8만여건
상태바
전남 ‘재택치료 상담센터’, 한 달만에 8만여건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3.1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96% 대상
동네 병의원 433개소 연계 처방까지 가능

전라남도가 재택치료 일반관리군을 대상으로 한 재택치료 상담센터가 개소 한 달 만에 전화상담 8만 2천여 건을 돌파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9일 하루 확진자 8470명 중 898명(95.6%)이 재택치료자로 분류돼 전체 재택치료자는 총 3만 5101명으로 늘었다.

이런 가운데 재책치료자를 안내하는 상담센터가 운영 한 달만에 일반행정 상담과 의료상담, 동네 병의원 연계 처방까지 총 8만 2131건을 진행했다.

주요 상담 내용은 격리 해제 등 행정업무 2만 1399건, 외출 등 생활 관련 1만 975건, 생필품 진단키트 등 배송 관련 2586건, 의료기관 연계 비대면 진료 및 처방 1만 9천215건, 진단검사 등 기타 2만 7956건 등이다.

전남도는 전화상담 및 의약품 처방까지 행정·의료상담을 한 번에 진행하는 전남형 재택치료 통합관리 서비스로 재택치료자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재택치료 상담센터는 도 코로나19 상담센터 1개소, 시군 재택관리지원 상담센터 22개소를 운영 중이다.

최근 전남도는 소아 재택치료자를 대상으로 병원에 직접 연결해 상담하는 소아전담 의료상담센터 7개소도 별도로 추가 운영하고 있다. 

전남도는 상담센터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24시간 교대근무 체계를 갖추고 센터당 1개 이상의 회선을 설치했다. 또 비대면 진료를 위해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 연계 의료상담을 하고, 119상황실과 연계해 응급 상황에도 신속하게 대처하고 있다.

재택치료 일반환자군 대상 비대면 진료가 가능한 전화상담·처방 의료기관은 총 433개소로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 112개소, 동네 병·의원 의료기관 306개소, 호흡기전담클리닉 15개소 등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재택치료자의 혼선과 번거로움을 피하기 위해 행정과 의료상담을 통합 운영하고 있다”며 “재택치료 중 문의사항이 있으면 언제든지 도, 시군 상담센터로 문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남지역 재택관리지원 상담센터와 소아전담 의료상담센터 운영 현황은 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