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자장(刻字匠) 곽금원’, 도 무형문화재 지정
상태바
‘각자장(刻字匠) 곽금원’, 도 무형문화재 지정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1.01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 네 번째 무형문화재 탄생
각자장 곽금원 씨
각자장 곽금원 씨

각자장 곽금원 씨(65)가 여수시의 네 번째 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31일 여수시에 따르면 각자장 곽금원 씨는 지난 4월 전라남도 무형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후, 30일 도 무형문화재 제60호로 최종 고시됐다.

여수시 미평동 「철우 전통서각 연구실」에서 활동하고 있는 곽금원 씨는 각자장 보유자로 故 오옥진(국가무형문화재 제106호) 문하에서 사사한 전승자다. 전통 각자 보유기능을 40여 년 동안 연마했고, 기법과 기교가 정교하며 수준 높은 기량을 보유해 사찰 현판‧주련 등 작업한 작품이 1천여 작품에 이른다.

나무판에 글자나 그림을 새기는 것을 ‘각자’라고 하며, 각자를 하는 장인을 각자장 또는 각수(刻手)라 한다. 고궁이나 사찰에서 흔히 보이는 것이 건축물에 걸려 있는 목판과 현판이다. 옛 건축물에 명필로 새기는 ‘각자’는 그 자체로 하나의 예술이다.

시 관계자는 “칼로 글자를 새기는 각서(刻書)로 오랫동안 지역에서 활동해 온 ‘각자장’이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지정된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며 “향후 많은 시민들이 우리 전통문화공예를 이해하고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무형문화재 공방 프로젝트, 각자장 시연 공개행사를 개최하는 등 각자와 각자장의 문화재적 가치를 보존 전승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