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신청사, '공공성·정체성 확립
상태바
순천 신청사, '공공성·정체성 확립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11.29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청사 건립사업 실시설계 추진상황 보고회
2022년 하반기 착공, 2025년 완공목표

순천시는 지난 25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순천시 신청사 건립사업 실시설계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는 허석 시장을 비롯해 간부공무원과 설계업체인 ㈜프라우드건축사사무소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순천시 전직원이 SNS를 통해 실시간 채팅으로 참여하여 설계 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시는 그 동안 시민참여디자인단의 시민의 의견을 담은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설계공모를 진행해 지난해 12월말 ‘순천의로’(순천의 아름다운 길)를 당선작으로 선정하고, 올해 2월부터 설계용역에 착수하여 실시설계를 진행해 오고 있다.

㈜프라우드의 임동우 건축사는 “설계중인 ‘순천의로’는 로비, 민원실, 역사문화관, 문화스테이션 마주침 공간 등 주요공간의 공공성과 정체성을 확립하는 방향으로 설계가 진행되고 있다”며, “6개의 중정과 중앙공원, 그리고 순천지평이 순천의 원도심에 새로운 풍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조경디자인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석 시장은 “생태수도 순천시의 위상과 미래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신청사의 청사진이 잘 마련되기를 바란다”며, “사용자인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하고 공무원이 능률적으로 근무할 수 있는 작품성과 실용성을 갖춘 열린 청사가 건립되도록 건축가를 비롯한 설계참여자 모두가 역량을 집중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순천시 신청사는 현 청사 부지와 확장 부지를 포함해 총 2만6758㎡ 부지에 건축연면적 4만7천㎡, 지하2층 지상6층 규모로 2025년까지 총사업비 1800억원을 투입하여 건립된다.

신청사와 함께 추진하는 문화스테이션은 생활SOC복합화 공모사업으로 신청사 인근 장천우수저류시설 지상 공간을 활용하여 연면적 1만2천㎡, 지상 5층 규모로 2023년까지 235억원을 투입하여 문화생활센터, 건강생활지원센터, 가족센터, 로컬푸드, 인생이모작센터, 주차장 등 6종의 복합공간으로 건립될 계획이다.  

시는 시민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설계자문회의 등을 진행하고, 각종 행정절차를 거쳐 내년 실시설계를 완료한 후 2022년 하반기 착공, 2025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