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해상풍력 최강국 덴마크와 손잡아
상태바
전남도, 해상풍력 최강국 덴마크와 손잡아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06.07 0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스타스·씨엔스윈드 등과 터빈·타워공장 설립 협약

전라남도는 지난 4일 주한덴마크대사관, 베스타스, 씨에스윈드와 해상풍력 사업 공동협력 업무협약을 했다. 이로써 앞으로 8.2GW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날 전남도청에서 열린 협약식은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아이너 옌센 주한덴마크대사, 헨릭 앤더슨 베스타스 회장, 김성권 씨에스윈드 회장, 야콥 폴슨 CIP 회장 등 세계 유수의 해상풍력 기업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진행됐다.

협약에 따라 전남도와 주한덴마크대사관은 해상풍력, 수소산업 등 재생에너지 전 부문에서 협력을 강화한다. 베스타스와 씨에스윈드는 전남 해상풍력 프로젝트 성공을 위해 공동 협력한다.

이번 협약식은 해상풍력 강국인 덴마크와의 글로벌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하고, 국내 최초로 글로벌 해상풍력 선도기업인 베스타스, 씨에스윈드와 협력관계를 구축해 전남 해상풍력 성공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덴마크 기업인 베스타스와 국내 기업인 씨에스윈드는 해상풍력 발전 핵심부품인 터빈과 타워 분야에서 세계 시장을 이끌고 있다. 전남의 대규모 사업 물량을 기반으로 해상풍력 산업 생태계 조성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CIP는 세계적 해상풍력 투자·개발 전문회사다. 전남의 해상풍력단지 조성에 국내 발전사와 공동 참여하는 등 사업 성공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달 말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에서 대통령과 덴마크 총리가 기후·환경 분야 협력방안을 중점 논의하며, 해상풍력 발전을 위한 협력을 특별히 강조했다. 이를 계기로 전남의 8.2GW 해상풍력 사업 추진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헨릭 앤더슨 베스타스 회장과 김성권 씨에스윈드 회장은 “전남에 터빈과 타워 공장을 설립해 베스타스의 세계적 기술력을 현지화하고, 해상풍력 생산공급망을 구축해 전남이 글로벌 풍력발전 중심지로 도약하는 디딤돌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전남의 8.2GW 해상풍력은 우리나라가 세계 해상풍력 5대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핵심 프로젝트로, 사업 성공을 위해 해상풍력 강국인 덴마크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이 절실하다”며 “덴마크의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는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을 시작하는 전남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세계적 해상풍력기업인 베스타스와 씨에스윈드의 합작으로 전남에 터빈과 타워 공장을 설립해 글로벌 수준의 부품 공급망을 구축하길 기대한다”며 “해상풍력 협약을 시작으로 수소산업 등 재생에너지 전 분야에 대한 덴마크와의 우호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세계 최고 해상풍력 선도기업들과 힘을 모아 전남이 글로벌 해상풍력 메카로 우뚝 서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