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년 유족의 한을 풀어 달라"
상태바
"73년 유족의 한을 풀어 달라"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05.2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시 여순10·19 민관협의회, 국민의힘 국회의원 면담
특별법 제정 촉구
"상생과 평화의 길이 열리길" 희망

순천시 여순10·19 민관협의회(위원장 박소정)는 지난 26일 국회를 방문, 정운천 국민의힘 국민통합특별위원장을 면담하고 여순사건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했다. 

이번 국회 방문은 여순사건 특별법의 처리 등을 놓고 여야 간 이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순천시 여순10·19 민관협의회 대표위원들이 정운천 의원 등 국민의힘 의원들을 만나 조속한 처리를 당부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다.  

협의회에는 이날 유족의 편지를 족자에 담아 전달하고, 국민의힘 의원을 설득하기 위해 행안위 간사인 박완수 의원과 김기현 원내대표를 추가 면담할 예정으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국회를 방문한 유족들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은 과거의 역사가 아니라 현재와 미래를 위해 해결되어야 할 역사”라고 하면서 “73년의 한을 풀고 6월 국회에서는 상생과 평화의 길이 열리길 유족 모두가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정운천 국민통합특별위원장은 “73년 넘도록 아픔을 해결하지 못한 것은 매우 안타깝다.”며 “여순사건은 지역을 넘어 여야를 넘어 마땅히 해결해야 할 역사적 과제이며, 국민의 힘 국민통합 위원장으로서 최선을 다해 국회에서 잘 해결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여순사건 특별법은 지난 4월 22일 국회 행안위 법안소위를 통과했으나 전체회의 논의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