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프렌즈봉사단, 다문화 어린이와 목공예 체험
상태바
광양제철소 프렌즈봉사단, 다문화 어린이와 목공예 체험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03.31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목공 작품 만들며 '힐링'

광양제철소(소장 김지용)와 광양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지난 29일 ‘다가온(ON)’에서 다문화가정 어린이와 함께하는 목공예 체험을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광양제철소 프렌즈봉사단은 지난 15일부터 29일까지 총 세번에 걸쳐 다문화가정 아이들과 함께 나무의 촉감과 특성을 알아보고 다용도 수납장, 필통, 선반 등 다양한 목공 작품을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함께하는 시간 동안 이들은 아이들과 함께 작품을 어떻게 만들지 이야기 나누며 창의력을 자극했다. 이를 통해 아이들은 가족들과 자신에게 선물할 ‘나만의 작품’을 완성해 성취감도 얻을 수 있었다.

특히, 목공예 체험은 나무를 만지고 다듬는 과정에서 정서적으로 안정감을 얻을 수 있다고 알려져 있어, 다문화가정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프로그램을 준비한 프렌즈봉사단은 광양제철소 직원 350여 명으로 구성되어 관내 다문화가정 가족들이 지역사회 일원으로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합동결혼식, 자녀 장학금 지원사업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는 재능봉사단이다.

봉사에 참여한 광양제철소 박종균 사원은 “목공예 작품을 함께 만들면서 아이들의 행복한 웃음을 볼 수 있어 좋았다”며 “우리 다문화가정 어린이들이 자연을 소중히 여기고,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2019년 포스코1%나눔재단 지정기탁금을 바탕으로 다문화가정 소통 공간 ‘다가온(ON)’의 리모델링을 지원하고, 이번 체험과 같이 광양제철소 재능봉사단들이 수학·음악·미술 등을 다문화가정 아이들에게 가르치는 재능키움 프로그램 ‘다(多)같이 키움애(愛)’ 사업을 진행하는 등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