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진인사 불만, 잦은 회의 업무 효율성 저하
상태바
승진인사 불만, 잦은 회의 업무 효율성 저하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6.2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노조 광양시지부 설문조사
담당업무 만족도 매우 높아
간부공무원, 청탁·부당 요구 많아
광양시청
광양시청

광양시 공무원들은 인사제도에 대한 불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합공무원노동조합 광양시지부(지부장 강삼연)가 올해 공무원 노조 발전방안 모색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 인사제도 신뢰도를 묻는 질문에 ‘신뢰한다’가 47.8%(매우 신뢰 2.1%, 신뢰 45.7%)로 답했다.

반면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52.2%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매우 불신이라고 답한 공무원도 6.8%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해 설문조사 결과보다 소폭이지만 인사제도를 불신하는 답변이 다소 높아졌다.

무엇보다 승진 인사에 대한 불만이 높았는데 지난해 56%에 머물렀던 승진 인사에 대한 불만이 올해 61.5%로 5.5% 상승했다. 다만 다소 높아진 승진 인사에 대한 불만과는 달리 전보인사에 대한 불만은 24%, 전출 인사에 대한 불만은 12.6% 순으로 지난해 조사 때보다 소폭 하락했다.

인사 제도운영에 대한 신뢰도는 지난 2017년 45%, 2018년 41%, 2019년 45%로 나타났다. 40% 초중반을 유지하면서 크게 변동이 없었으나 올해의 경우 신뢰하지 않는다는 답면이 처음으로 50%를 넘었다.

담당업무 만족도는 83.7%(매우 만족7.8%)로 매우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다만 지난해 85%에 비해 다소 떨어졌다. 업무의 불만족도 2018년 21%에서 2019년 15%로, 6% 줄어든 데 이어 올해 역시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업무량 역시 부서 및 직원에게 균등하게 배분되고 있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서 및 직원에 대한 업무 균등배분에 대해 균등하다 43.9%(매우 그렇다 3.8%)-보통 35%-불균등 21% 순이다. 이는 지난 2017년 이후 많은 공무원의 증원에 따른 업무량 배분 및 감소와 복지가 향상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조직문화 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으로는 여전히 혈연·지연·학연에 따른 인사 행정이 34.9%로 가장 높았고 잦은 회의 및 보고회 개최 역시 32.4%로 나타났다. 특히 잦은 회의와 보고회 개최는 지난 2018년 21.4% 불과했으나 11% 이상 상승했다.

이는 회의 개최의 증가에 따른 회의자료 작성 시간이 많이 소요되고 결재권자 이석으로 결재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고 효율적인 업무 추진을 위한 토론 시간 부족 등이 원인으로 지적됐다.

업무처리 과정에서 가장 개선이 필요한 분야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인사·총무분야(47.1%)와 부서간 업제적 협력분야(24.9%)로 조사됐으나 낮아지는 추세를 보였고 반면 결재·보고분야, 예산․회계분야(20%)의 업무 개선 요구는 상승세를 나타냈다.

업무 추진 방해요인으로는 부당한 민원요구가 42.6%로 가장 많았고 과도한 업무량 31.8%, 외부압력 13.8% 순이었으며 상급자의 부당지시도 8.6%를 차지했다. 다만 청탁이나 압력 경험유무를 묻는 질문에 80.7%가 ‘없다’고 답했는데 이는 지난해에 비해 1.4% 오른 것으로 행정의 공정성이 확보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청탁이나 부당한 요구를 한 대상이 누구냐는 질문엔 38.3%가 간부공무원이라고 답했다. 2018년 34%, 지난해 37.9%에 비추어 간부공무원들의 부당지시가 꾸준히 오르고 있음을 뜻해 개선이 요구된다. 이 밖에 민원인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21.1%를 차지했으나 시의원이나 기자, 직장 동료의 부당요구는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 시정 주요 정책 가운데 공무원들이 높게 평가하는 정책은 신산업 육성을 통한 건전한 산업 생태계 조성이 꼽혔고 올해 가장 먼저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는 관광·문화·예술도시 기반마련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직장 내 갑질문화와 생활적폐 체감도를 묻는 질문엔 54%가 보통이라고 답했고 깨끗하다고 답한 응답자는 28%, 아주 깨끗하다고 답한 응답자도 3%를 차지 했다. 그러나 나쁘다거나 아주 나쁘다는 응답자도 15%를 차지했다. 

갑질문화 개선방법으로 59%가 가해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라고 답했고 지속적인 교육 23%, 공익신고자에 대한 비밀보호 17%로 조사돼 공무원 상당수가 처벌 수위를 높여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강삼연 지부장은 “이번 설문조사는 공무원들의 근로조건 개선과 복지향상, 시민의 복지향상을 위한 정책자료로 쓸 계획”이라며 “아직 미진하거나 부족한 분야에 대해서는 집행부에 개선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