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화·노관규 “민주당이 쪼갠 순천, 바로잡겠다”
상태바
정인화·노관규 “민주당이 쪼갠 순천, 바로잡겠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3.25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시 해룡면사무소에서 공동기자회견
민주당에 ‘사랑의 회초리’ 필요해

정인화 국회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을 예비후보)과 노관규 전 순천시장(순천·광양·곡성·구례갑 예비후보)은 24일 순천시 해룡면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이 주도한 제21대 국회의원 순천‘선거구 쪼개기’를 규탄하고 서로 합심하여 이를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민주당 이해찬 지도부는 지난 7일 순천 해룡을 쪼개어 광양·곡성·구례에 붙이는 전무후무한 게리맨더링을 자행했다”며 “순천을 자신들의 입맛대로 갈라놓고 각각 전략공천과 재심 기각으로 주민의 경선 참여권마저 빼앗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순천시민의 상실감과 분노 잘 알고 있으나 투표로써 심판하셔야 한다”면서  “순천시민에 대한 무시를 막기 위해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에 사랑의 회초리를 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민주당 후보들은 성난 순천 민심을 이겨낼 수 없게 되자 다시 원상회복하는 데 앞장서겠다 하는데 이는 자기모순이자 궤변"이라며 "순천시민의 권리와 자존심을 회복하고 더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서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두 후보는 “순천의 발전을 위해 시민들이 염원해온 온전한 2개의 선거구 분구를 반드시 이루어 내겠다”며 “민주당이 주도한 ‘순천시 쪼개기’ 선거구 획정안에 분노하며, 힘을 모아 선거구를 바로잡고 재발 방지를 제도화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