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철 "유통에 온라인 접목, 재래시장 살리겠다"
상태바
소병철 "유통에 온라인 접목, 재래시장 살리겠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3.25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 역전시장 상인 간담회
재래시장, 디지털트렌스포메이션 활용
"힘있는 여당 후보 뽑아달라" 호소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곡성·구례(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4일 “순천 역전시장을 순천역과 연계해 관광명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소 후보는 이날 역전시장 상인들과의 간담회에서 “역전시장은 연간 1천만 관광객이 찾는 순천역  앞에 위치해 천혜의 입지조건”이라고 강조했다.

소 후보는 “코로나19가 종식되면 우리의 삶 속에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면서 “앞으로 이에 대비하고 또 재래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순천역이라는 잇점을 살려 관광명소화 작업을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 송정역 시장의 경우를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다”며 “KTX 활성화로 송정역 일대는 젊은이들의 전국적인 핫플레이스로 부상했다”고 소개했다.
 
소병철 후보는 “순천역의 경우도 송정역 못지 않게 많은 젊은 이들이 찾고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면서 “국회에 들어가게 되면 순천역 도심재생 사업에 국비를 대폭 확보해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재래시장 내 노후화 된 건물에 대한 증개축 등을 위해 국비를 대폭 확보하겠다”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집권 여당의 힘 있는 국회의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소 후보는 이어 아랫시장 상연연합회와 간담회를 갖고 “재래시장은 장을 보러 오는 사람들만으로는 생존하기 어렵다”면서 “온라인 판매와 간편 택배시스템 등 쇼핑과 유통에 온라인을 접목하는 4차 산업혁명 즉, 디지털트렌스포메이션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병철 후보는 “코로나 이후 힘들어진 지역경제를 다시 재건하기 위해서는 힘있는 여당과 국가예산 지원, 법적 제도적 지원 등이 필수적”이라면서 “국회에 들어가게 되면 상인 여러분의 열정과 창의적 아이디어를 수시로 접목해 재래시장 활성화를 위해 누구보다도 앞장설 것”이라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