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만채 “소병철과 민주당 필승, 최선 다하자!”
상태바
장만채 “소병철과 민주당 필승, 최선 다하자!”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3.2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병철 후보 캠프 격려 방문
장만채 전 교육감과 소병철 후보가 서로 얼싸안고 있다.
장만채 전 교육감과 소병철 후보가 서로 얼싸안고 있다.

20일 오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장만채 전 전남도교육감은 이날 오후 소병철 후보 선거사무실을 찾았다. 이에 앞서 소 후보는 예우를 갖추기 위해 장 전 교육감을 모시러 선거사무실을 찾아갔다.

장만채 전 교육감은 민주당 소속 시도의원과 지지자들의 환영인사를 받은 뒤 “당 전략공천 결정에 불만 없다”면서 “함께 일하고 싶었던 분들이 다 모여 있어 좋은 일이 있을 것”이라고 덕담했다. 또 “당초 소 후보님의 지금 캠프 자리를 얻으려고 했으나 뜻대로 안됐다”면서 “주인이 따로 있는 가 보다”라고 말하면서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했다.
 
장 전 교육감은 “시도의원님들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우리의 승리가 결정날 것”이라면서 “각자 개인은 물론이고 민주당의 발전을 위해 같이 힘을 모으자”고 격려했다. 
 
왼쪽부터 소병철 후보, 김기태 도의원, 장만채 전 교육감

이에 대해 소병철 후보는 “장만채 후보님이 오셔서 이제 승리를 확신한다”면서 “일엽편주로 흔들리던 배에 경륜있는 선장님이 오셨기 때문에 우린 살았다”고 거듭 환영했다. 소 후보는 또 “2년 뒤엔 큰 정치행사가 있다”며 “장 후보님은 넓은 정치적 경륜이 있기 때문에 모시고 견마지로를 다할 것”이라고 굳게 약속했다.

김기태 도의원은 환영 인사를 통해 “장 후보님의 인간성을 다시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두분의 우정을 위해서라도 필승의 순천을 만들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