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과 한옥'…문화로 다시 가꾼다
상태바
‘골목과 한옥'…문화로 다시 가꾼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3.18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읍 도시재생사업 ‘순항’
광양읍 도시재생사업, 골목길 조성 조감도
광양읍 도시재생사업, 골목길 조성 조감도

광양시가 추진 중인 광양읍 도시재생사업이 5년째 접어들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2015년 9월 광양읍 원도심 일원이 도시재생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국무총리실과 국토교통부의 전략계획, 활성화 계획 수립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지난 2018년 2월 편입토지 보상을 완료한 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광양읍 도시재생사업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골목과 한옥, 문화로 다시 가꾸는 광양삶터’라는 주제로 광양한옥 가꾸기, 열린 골목 환경정비, 우리읍내 숲 가꾸기, 문화창고 운영 등 12개 단위사업, 24개 세부사업에 총 100억 원이 투입된다.

광양읍의 가장 큰 자원이자 매력요소는 ‘너른 마당의 광양 한옥’과 옛 흔적을 간직한 고즈넉한 ‘골목길’이다. 시는 지난해 12월 ‘광양 한옥 가꾸기 조성사업’으로 읍내리 383번지와 인서리 19번지의 한옥 두 곳을 선정하여 시범적으로 수리하고 카페 등으로 꾸밀 예정이다.

광양읍 도시재생사업, 한옥조성
광양읍 도시재생사업, 한옥조성

오는 10월까지 마무리하고, 주민과 전문가들과 함께 운영 방향 등을 구상하여 광양 한옥의 멋을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알릴 계획이다. 

또한 읍내리와 인서리 일대 총 877m 골목길을 포장하고, 문간방과 담장을 허물어 정비한 후 화단을 만들어 교류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 예정이다. 이 외에도 비어있는 폐창고 2동을 보전·활용해 영화관, 공연장, 카페 등 문화공간을 조성한다.

권회상 도시재생과장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역사문화 자원의 가치와 주민 지역공동체를 기반으로 광양읍 원도심의 활기찼던 모습을 되찾기를 기대한다”며 “지금까지 주민들이 보내주신 많은 관심과 참여에 부응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