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육아나눔터 긴급돌봄 서비스 지원
상태바
공동육아나눔터 긴급돌봄 서비스 지원
  • 굿모닝투데이
  • 승인 2020.03.12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급당 10명 내외
맞벌이 가정 자녀 돌봄에 도움

광양시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초등학교 휴원·휴교 연장 결정에 따라 공동육아나눔터를 활용, 긴급돌봄서비스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광양시에는 광양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광영동 브라운스톤가야아파트, 광양농협문화센터 3개소에서 공동육아나눔터가 운영되고 있다.

이 중 광양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광영동 브라운스톤가야아파트 두 곳에서 2월 26일부터 긴급돌봄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센터 공동육아나눔터의 경우 맞벌이 2~3가정이 돌봄 품앗이를 결성하여 9그룹 13명의 자녀를 돌보고 있으며, 광영동 공동육아나눔터에서는 11명의 아이를 돌보고 있다.

시는 긴급돌봄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2부제 돌봄 등을 고려하였으나 밀접 접촉으로 인한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학급당 10명 내외로 배치되도록 했다. 이번 긴급돌봄을 위해 3월 7일 방역소독을 마쳤으며, 매일 체온측정과 손씻기 강화 등을 통해 건강상태를 수시로 점검하며 안전과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편, 광양시에서는 긴급돌봄 서비스 이외에도 돌봄공백 방지를 위해 153가구 374명의 아동에게 아이돌봄서비스를 지속 추진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정부지원금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