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음 기준' 지켜 공감 받는 집회 문화 정착하자
상태바
'소음 기준' 지켜 공감 받는 집회 문화 정착하자
  • 오건우
  • 승인 2022.09.01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경찰서 경비작전계 경위 오건우
오건우 경장
오건우 경위

최근 개최되는 집회시위 양상을 보면 불법·폭력 사태는 줄었지만 차량방송을 이용한 스피커 소음으로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집회는 주택가, 상가, 학교주변 등 시민들의 다양한 생활공간에서 개최되는데 소음문제로 인해 주거권, 학습권, 영업방해 등 일상생활에 적잖은 불편을 주고 있다. 

경찰에서는 소음관리팀을 운영하여 집회 개최 시 소음기준을 준수 할 수 있도록 지도·관리하고 있지만 대게 자신들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 시민들의 피해를 도외시 하는 경향이 있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에 의하면  ‘적법한 집회 및 시위를 최대한 보장하고 위법한 시위로부터 국민을 보호함으로써 집회 및 시위의 권리보장과 공공의 안녕질서가 적절히 조화를 이루도록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즉 집회시위 권리보장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의 보호 또한 규정하고 있으므로 집회시위 주최자와 일반 시민의 권리가 적절한 조화를 이루어야 할 것이다. 최근 개정된 집시법 시행령에는 소음 기준을 강화하였을 뿐만 아니라 <최고 소음도>를 도입, 평균 소음도의 기준을 악용하여 데시벨(dB)을  조절하는 사례를 방지하였다.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하고 정당한 절차와 방법에 의하지 않는 집회·시위는 시민들에게 결코 호응을 얻지 못하고 정당성을 잃을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집회 개최 시 질서유지선과 더불어 마이크, 확성기 사용 소음기준을 준수하며, 합리적으로 의견을 개진한다면 더 많은 시민의 공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