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시장 "부끄러운 일 한적 없어…법적 책임 발생하면 즉시 물러나겠다"
상태바
정 시장 "부끄러운 일 한적 없어…법적 책임 발생하면 즉시 물러나겠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04.02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논란, 공식 입장 밝혀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법적 책임 물을 것"
정현복 시장이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현복 광양시장

정현복 시장이 부동산 논란과 관련 2일 오전 입장을 밝혔다. 정 시장은 "제기된 부동산 논란과 관련해 조금이라도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면서 "부동산 논란과 관련, 법적책임을 지게 될 일이 발생한다면 그 즉시 시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어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를 훼손시키는 행위에 대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입장 전문

공직자 재산증식 등 이해충돌 논란에 대한 광 양 시 장 입 장 문

최근 LH사태와 맞물려 41년전 매입하여 농사를 짓다 세차장으로 사용하여온 광양읍 호북마을 제 땅에 도로개설 등 저에 대한 부동산 논란과 관련하여 법적책임을 지게 될 일이 발생한다면  그 즉시 시장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

저는 금번 제기된 부동산 논란과 관련해 조금이라도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습니다. 불신을 야기시키거나 음해할 목적으로 도가 넘어서는 행위,   확인되지 않거나 사실과 다른 언론보도 등을 통해 지역의 민심을  편가르고 명예를 훼손시키는 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금번 논란으로 상심이 크실 시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더불어 사법기관의 올곧은 판단이 나올때까지 시민 여러분께서 혜량을 베풀어 저를 믿고 조금만 더 지켜봐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금번 논란과 관련해 다시 한번 시민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린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올립니다. 

2021년 4월  광양시장 정현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