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면인식 체온측정 '한번에' OK
상태바
안면인식 체온측정 '한번에' OK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7.20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감염 사전 예방
최대 2.5m에서 0.2초 이내, 마스크 착용여부 발열감지
관공서, 어린이집, 예식장 등 다중 이용 시설 문의 쇄도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되고 5개월이 지난 확진자가 꾸준히 늘고 이 같은 상황에 관공서와 유동인구가 많고 사람이 오가는 장소에 얼굴인식과 체온측정을 단 한 번에 할 수 있는 '지능형 안면인식 체온측정 카메라(FAST PASS)'가 시장에 선보여 큰 호응을 얻으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어린이집 및 도서관, 문화생활을 할수 있는 곳에 '지능형 안면인식 체온측정 카메라'를 설치 후 잠재적인 감염자가 발생하는 걸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코로나19 장비로 관공서와 세종시 청사에 설치되는 등 최근 다중이용시설에서 제품에 대한 문의가 쇄도중이다.

'안면인식 체온측정 카메라'는 비접촉 보안시스템으로 위생상 안전하며 0.2초 이내에 마스크 착용여부와 발열을 감지한다. 모니터와 카메라 일체형으로 최대 2.5m 거리에서 체온측정과 안면인식을 단한 번에 해줘 게이트 자동문에 멈출 필요 없이 빠른 통과를 할 수 있다.

자동으로 체온 측정 후, 37.5℃ 이상 고열이 나는 사람의 경우 즉시 경보음이 울리며 안내 메시지가 나오면서 출입자를 통제한다. 무엇보다 모든 출입자의 얼굴, 온도, 방문 시각 정보를 저장하여 역학조사 시 데이터 제공에도 큰 도움을 준다.

직접 제품 앞을 지나가보니 "정상체온입니다. 통과해 주십시오."라는 멘트가 흘러 나왔다. 또한 뜨거운 물을 들고 게이트를 통과하려 하자 "비정상 체온입니다"는 말이 나오고 사이렌이 울리며 출입문이 열리지 않았다.

최근 코로나 19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가 좀 찝찝한 게 사실이다. 이점에 착안해 지하철 게이트와 버스 등 대중교통 시설에 FAST PASS를 설치하기 위해 관계 기관과 협의를 진행하며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버스에 설치하면 승차 시 마스크 미착용자 및 비정상 체온자의 탑승 시 음성알림 등을 통해 버스기사가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이 제품을 판매하는 허형채 대표는 "FAST PASS가 설치되면 비정상 온도 소유자 발견 시 신속한 대응 체계구축으로 인한  "빅데이터 생성 및 분석을 통해 감염 경로 추적이 용이하고 대 국민 감염 경로를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품문의 010-2952-0128
 

<안면인식 체온측정기 어린이집 설치 사례>

#순천에 한 어린이집 원장님은 현명하시게도 지인의 소개로 본 제폼인  #비접촉식 안면인식 체온측정기 설치를 하였다.

#선생님들이 원래 하시던 업무 외에 매일 아침 입구에 서서 일반 접촉식 체온기로 아이들과 근거리에 붙어서 한명 한명 온도를 재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이런 반복적인 일을 매일 매일 기록하고 관리하는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고 있었는데 안면인식 체온측정기를 설치하면서 부터 체크부터 기록까지 다 해 줄 수 있으니 아주 좋아 했다. 

#또한 부모님들은 아이들을 매일 아침 데려다 주면서 뭔가 최첨단 시설로 관리하는 어린이집이라서 안심이 된다고 하였고, 아이들은 그저 얼굴이 찍히고 온도를 자동으로 측정해 주는 기계가 신기했던지 마냥 즐거워 했다. 

#무엇보다도 기존 접촉식 체온기가 근접해서 체온을 재야 하므로 만에 하나 있을 수 있는 코로나 증상자를 통해 쉽게 감염될 수 밖에 없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 어린이집 원장님과 선생님들읍 그런 리스크가 없다는 것에 큰 만족을 했다. 

#요즘 아이들이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도 제대로 가지 못하는 상황을 보면서 정말 아이들이 있는 곳에는 꼭 이런 제품으로 효율적인 공간관리에 도움이 되는 안면인식 체온측정기 같은 제품들이 많이 공급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