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람회장 사후활용 마스터플랜 용역 발주
상태바
박람회장 사후활용 마스터플랜 용역 발주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4.03.25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광양항만공사, 글로벌 해양레저관광 거점 조성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는 여수세계박람회장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이하 ‘용역’)을 나라장터에 사전 공고하고 온ㄴ 27일부터 5월 6일까지 입찰공고 기간을 거쳐 제안서를 제출 받아 공정한 평가를 통해 과업 수행에 가장 적합한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번 용역은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의 성공적 개최 이후, 박람회장에 대한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사후활용방안 모색과 글로벌 해양레저관광거점으로 재편, 연안환경의 지속가능한 개발 미래상을 제시하고 지역상생에도 기여하고자 전라남도와 여수시가 각각 5억원을 부담하고 공사가 10억원을 부담하여 총 20억원의 사업비로 진행된다.

용역 과업 범위는 여수신항 및 신북항을 포함한 여수세계박람회장 일원으로 육상부분과 해상부분을 포함하여 약 314만㎡의 구역에 대하여 기초조사 및 사업여건분석, 마스터플랜수립, 마케팅 및 사업화 계획, 공공지원 및 사업관리방안, 사후활용계획 변경 및 지구단위계획 변경 등으로 18개월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공사는 여수세계박람회장 마스터플랜을 통해 미래첨단, 친환경, AI자동화, K-컬처, 해양레저 관광이 복합된 종합 개발구상(안)을 마련할 예정이며, 단기(2030년), 중기(2035년), 장기(2040년)로 구분하여 세부적인 활용계획도 수립 할 예정이다.

박성현 사장은 “이번 용역을 통해 여수세계박람회장이 남해안을 넘어 나폴리, 시드니, 리우데자네이루와 함께 세계 3대 미항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세계적인 명소로 거듭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성공적인 사후활용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여수세계박람회장의 성공적인 사후활용을 위해서는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이 필수적"이라며 "2025년 발주 예정인 마스터플랜 수립 2단계 용역의 정부예산 10억원 확보를 위해 지역시민과 지자체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