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구례·곡성을 '천지개벽' 시키겠다"
상태바
"광양·구례·곡성을 '천지개벽' 시키겠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4.02.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현 지방시대위 부위원장, 22대 총선 출마 선언
"광주·전남·전북과 정부를 연결하는 오작교 될 것"
이정현 지방시대위원회 부위원장
이정현 지방시대위원회 부위원장

이정현 지방시대위원회 부위원장이 제22대 총선 순천·광양‧곡성‧구례을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정현 부위원장은 16일 출마선언문을 통해 “저는 보성강을 건넜다”며 “시저가 루비콘 강을 건너듯 중대한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잘못했다고 탓하지 않고 민주당과 다르게, 정치의 전남을 삶의 전남으로 바꿔보겠다”고 강조했다. 

이정현 부위원장은 “두번의 청와대 수석, 두 번의 최고위원과 당대표, 3선 국회의원의 정치경험과 인맥을 총동원해 4선이 되면 광양·구례·곡성을 천지개벽 시키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머슴철학에 충실한 정치를 하겠다”며 “국회의원이 사무실로 지역민을 오라가라하는 民卒(민졸)정치 대신 국회의원이 주인을 찾아가는 民主(민주)정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광주·전남·전북과 정부를 연결하는 오작교가 되고, 소통의 통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지방소멸을 국가재앙으로 규정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규제완화와 지방투자를 파격적으로 확대하는 국가대개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끝으로 “미치도록 일하고 싶다”면서 “저에게 힘이 되어 주고, 후원자가 되어 주고, 손 한번 잡아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곡성이 고향인 이정현 부위원장은 18~20대, 3선 국회의원으로 새누리당 최고위원·당대표를 역임했으며 지난해 7월부터 지방시대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