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남부연습림 관사’ 상시 개방
상태바
‘서울대 남부연습림 관사’ 상시 개방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4.02.09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5년 만에 시민 품으로
특별전, 백암 이경모 사진가 기록전

광양시는 국가등록문화유산 ‘서울대학교 남부연습림 관사’를 105년 만에 상시 개방하고, 개방 기념 특별전 ‘백암 이경모 사진가 기록전’을 이달 7일부터 개최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남부연습림 관사는 1919년 일제강점기 경성제국대학 남부연습림 내에 지은 직원 관사로 당시 일본 주택의 공간 구성 형식을 엿볼 수 있다.

관사는 2동의 건물이 나란히 배치돼 있으며 외벽은 키 높이까지 벽돌로 마감했고 나머지 부분은 회벽과 목재 널판을 사용했다. 내부는 중복도를 중심으로 방이 배치돼 있고, 방과 방 사이 문지방 윗부분에는 환기창이 설치돼 있으며 벽에서 창틀이 돌출돼있다.

앞으로 관사는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작품전시 공간이나 시민들의 복합문화공간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현재 관람객들의 편의 제공을 위해 냉·난방 설치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문화유산의 보존관리에도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개방 기념 특별전으로 ‘백암, 이경모 사진가 기록전’이 이달 7일부터 4월 7일까지 열리며, 이경모 선생의 생애와 작품세계를 조망할 수 있는 4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사진가 이경모(李坰模, 1926~2001)는 광양에서 출생해 1946년 광주일보의 전신인 호남신문사 사진부장으로 재직하면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해 역사적인 사건, 한국 근현대사 격동기 현장 등을 사진으로 남겼다. 특히, 한국 현대사의 격동기였던 1948년 10월 여순사건과 6·25 전쟁 당시 역사의 현장을 포착하고 중요한 순간들을 촬영해 기록으로 남겼다.

아울러, 문화 관광해설사를 배치해 광양읍 소재 역사문화관, 장도·궁시전수교육관, 광양향교 등을 연계한 문화유산 역사투어 프로그램도 기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1월 근대건축 전문가의 관사 건물의 구조와 건축학적, 문화재적 가치에 대한 강의를 통해 문화관광해설사들의 역량을 높이고 관람객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박양균 문화예술과장은 “관사를 중심으로 도심 속 문화유산 연계프로그램을 추진해 관사를 ‘휴식의 공간, 사색의 공간, 만남의 공간’으로 활용하겠다”며 “100여 년 만에 공개되는 만큼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찾아와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사 사용 관련 문의는 문화예술과(797-1985)로 전화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