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화 시장, 해수부장관에 지역현안 사업 건의
상태바
정인화 시장, 해수부장관에 지역현안 사업 건의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4.01.12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항∼율촌산단 연결도로 개설 등 5건 현장 건의

정인화 시장은 지난 10일 광양항을 방문한 강도형 신임 해수부장관에게 광양항의 현안 사업들에 대한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주요 건의 내용으로는 ▲광양항∼율촌산단 연결도로 개설 ▲신항만건설예정지역 일부 해제 ▲광양항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비 지원 ▲한국항만연수원 「광양연수원」 건립 ▲광양항 서측 철송장 이전 등 총 5건으로 총사업비가 1조 원이 훌쩍 넘는 규모이다.

강도형 신임 해수부장관은 이날 저수온 대비 해상가두리 양식장 현장점검, 광양항 컨테이너터미널과 자동화 부두 테스트베드 점검을 위해 광양과 여수지역 해양수산 현장을 찾았고 정인화 광양시장은 이 틈을 놓치지 않고 지역현안 사업을 건의했다.

정인화 시장은 강도형 해수부 장관에게 “글로벌 해양강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현재 추진 중인 광양항 개발사업에 차질이 없도록 해줄 것”과 “항만경쟁력 확보를 위한 신규 사업들을 지원해줄 것”을 부탁했다. 이어, “앞으로도 중앙부처, 국회 등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현안 사업 해결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