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항, 자동차 환적기지 경쟁력 확보
상태바
광양항, 자동차 환적기지 경쟁력 확보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3.12.20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화물 전년 대비 20% 증가
올해 110만대 처리 전망
광양항 전경
광양항 전경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는 올해 광양항에서 처리하는 자동차 화물이 110만대를 상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양항은 국내 1위 수출입 항만임에도 불구 금년 ‘컨’물동량은 200만TEU 처리가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우리나라 대표 기간산업 화물인 석유화학(원유, 납사 등), 제철(철강)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수출 효자품목인 완성자동차 취급도 크게 늘어나면서 ‘산업중핵항만‘으로 새롭게 도약하고 있다.

특히, 여수광양항은 석유화학, 제철, 자동차, 컨테이너 등 거의 모든 종류의 화물을 처리할 수 있는 국내 유일, 최대의 종합항만이라는 점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자동차 화물의 경우, 특성상 부지를 많이 차지하고 자동차선(Roll-On Roll-Off Ship) 또한 수심이 중요하기 때문에 광양항(수심 16m 이상)에 대한 선호도가 매우 높은 편이라 할 수 있다.

공사는 올해 현대글로비스, 유코카캐리어 등 자동차 메이저 선사 대상 ‘발로 뛰는 영업‘뿐만 아니라 자동차부두 운영사와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성공적인 선석 이전 및 부두 임시사용 승인 등 안정적인 자동차 수출입 전초기지로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했다.

이와 같은 노력으로 ‘20년 52만대 처리에서 ‘21년 88만대, ‘22년 92만대, ‘23년 110만대(전망)로 ‘20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자동차 화물 처리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성현 사장은 “석유화학(Chemical), 철강(Coil), 자동차(Car), 컨테이너(Container) 등 4C+ 기반화물 증대로 국내 주요항만 중 가장 높은 총물동량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며, “‘대한민국 최고의 융복합 종합항만‘으로서 더욱 더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사는 여수공항 인근에 있는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부지 61만m2를 분양 중에 있으며, 미래신소재산업 유치 등을 통해 우리나라 산업중핵항만으로서 역할을 공고히 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