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아이들 밥값 예산 확대하라
상태바
[성명] 아이들 밥값 예산 확대하라
  • 전교조 전남지부
  • 승인 2023.12.05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무상급식 예산, 전국 13위
식품비 400원 인상 해도 전국 8위 수준
전교조 전남지부
전교조 전남지부

2024년 예산안 편성을 앞두고 전남도청과 전남교육청 간 무상급식 식품비 인상액와 분담률 조정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연일 언론에 보도 되고 있다. 

2024년 식품비 단가를 200원 인상으로 할지 400원으로 할지, 전남도와 교육청의 식품비 분담률을 60:40으로 할지 50:50으로 할지 합의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서로 더 분담하겠다는 것이 아닌 덜 분담하려고 애쓰는 모습이 참으로 안타깝다.

전라남도는 전국에서 가장 먼저 친환경지원에 대해 선제적으로 2004년에 110개교를 지정 시범추진하여 2006년 전체학교로 확대하여 도민 및 현장에 있는 영양교사로부터 깊은 찬사를 받아왔다. 하지만 학령기 학생들을 대상으로 지원의 시작은 좋았으나 세수 삭감의 이유로 서로 도청과 도교육청의 떠넘기식 모습은 그저 안타깝기만 하다.

지난 몇년간 급식비 인상액 추이를 살펴보면 2020년 50원(도청), 2021년 동결, 2022년 50~100원(도청). 158원(도교육청), 2023년 200원(도청), 469원(도교육청)을 인상하여 거의 동결 및 소폭 인상으로 현장의 영양교사로부터 불만의 목소리가 높았었다. 그나마 2년전부터 도교육청에서 책정된 식품비와는 별도로 지역농수산을 이용한 특식지원비를 지원하여 가뭄에 한 줄기 빗물을 맞은 듯 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남지부 영양위원회에서 제공한 2023년 전라남도의 무상급식 운영 현황을 보면, 식품비는 전남도청에서 67%(717억), 전남교육청에서 33%(351억)를 분담하고 있으며, 학생 1인당 식품비 단가(학생수 500명 기준)는 3,711원으로 전국 광역지자체 중 13위의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

식품비 400원 인상을 한다 해도 전국 지자체의 8위 수준밖에 되지 않는다. 전남도청은 식품비 분담률 조정을 통해 예산을 감축할 생각을 하지 말고, 무상급식 지원 예산을 유지하여 식품비와 운영비를 충분히 인상하는 것이 바람직한 방향이다.

특히 전남은 학령인구 감소와 지역소멸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타 지역보다 전남이 살기 좋아야 하고 떠나는 이보다 들어오는 이가 많아야 한다. 학교생활에서 학생들은 급식을 통해 몸의 건강뿐만 아니라 정서적 안정감과 만족감을 얻는다.

아이들은 하루 일과중 가장 기대하고 기다려지는 시간이 점심시간이다. 미래를 이끌어 갈 아이들의 건강한 학교급식은 학교생활의 한 축이 되었으며 아이들의 급식비는 타협의 대상이 아니며 가장 우선적으로 예산확보가 절실히 필요하다. 이를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최소한 질 높은 식재료로 균형잡힌 급식을 제공하여 물가폭등에 따른 현실적인 무상급식 예산은 더욱 확대되어야 한다.

전남도청과 전남교육청은 아이들의 밥값 예산을 두고 공동의 책임을 다해야 할 두 기관이, 서로 갈등하고 예산을 떠넘기려 하는 것을 강력히 규탄하며, 하루속히 합의된 정상적인 무상급식 예산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 또한 과감한 식품비 인상을 통해 전국 어느 지역보다 질 좋고 영양 높은 전남 학교 급식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전남도청과 전남교육청은 갈등을 멈추고, 식품비 단가를 인상하고 지속적으로 재정지원을 확대하라!

1. 전남도의회는 전남도청과 전남교육청이 서로 협력하여 전국 최고의 급식이 우리 아이들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라!

2023년 12월 4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남지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