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부산과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상태바
전남, 부산과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3.11.1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6시30분, 드래곤던전
홈 10승 도전

전남드래곤즈는 12일 오후 6시 30분, 드래곤던전으로 부산아이파크(이하 부산)를 불러들여 K리그2 2023 38라운드를 치른다. 홈 17경기에서 9승 4무 4패를 기록하며 홈 강자로 자리매김한 전남은 2023시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각오다.

마지막 홈경기를 준비하는 이장관 감독은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중요한 경기라고 생각한다”면서 “선수들이 잘 이겨낼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또한 스태프들의 성실함이 선수들의 좋은 경기력에 원동력이 되고 있다. 우리는 원팀으로 마지막 홈경기 승점 3점을 획득할 수 있도록 모두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전남은 지난 충북청주FC(이하 충북청주)와의 홈경기에서 수적 열세에도 3:0 완승을 이뤘다. 37라운드에서 2개 도움을 추가한 발디비아는 현재까지 14개 도움을 기록하며 K리그2 최다 도움 1위 자리를 독주하게 되었다. 또한 37라운드 M.O.M에 선정된 발디비아는 현재까지 9번째 라운드 M.O.M에 선정되면서 K리그2 최다 M.O.M 선정 선수로 다시 올라섰다.

전남이 상대하는 부산은 현재 승점 69점으로 K리그2 1위를 기록하고 있다. 2위 김천상무(승점 67점)와 우승 경쟁을 하는 부산은 다이렉트 승격을 목표로 전남 원정을 준비하고 있다.

박진섭 감독이 이끄는 부산은 구상민 골키퍼를 중심으로 이한도, 조위제, 최준, 어정원이 전남 공격진과 공방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중원의 임민혁, 여름과 최전방의 라마스, 박동진, 성호영이 전남의 골문을 노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도 부산을 상대로 정면 돌파가 예상된다. 전남은 최근 좋은 경기력과 공격포인트를 쌓고 있는 발디비아, 이용재, 플라나가 부산의 골문을 흔들 것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젊은 패기의 노건우, 박태용 그리고 추상훈도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으며 베테랑 조지훈, 장성재, 유헤이가 중원 싸움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홈경기 연속 클린시트에 도전하는 전남의 골키퍼 안준수는 “부산전을 위해 2주간 분석과 훈련에 매진했다”면서 “승패는 순위로 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전남도 충분히 승리할 수 있고 우리의 강점인 원팀으로 승점 3점을 획득하겠다”라며 강한 포부를 밝혔다.

전남은 홈경기 입장관중을 위해 여수디오션리조트 숙박권, 여수 챌린지파크 루지&케이블카 이용권, 메가박스 순천&여수웅천점 영화관람권 등 푸짐한 경품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전남은 홈경기장 출석체크 이벤트를 달성하신 팬 분들을 위한 선물도 준비했다고 밝혔다. 선물을 받을 수 있는 자세한 내용은 구단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홈 강자 전남은 부산을 상대로 2023시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에 어떤 경기 결과가 보여줄지 축구 팬들의 귀추가 주목된다. K리그2 2023 R38 전남과 부산의 경기는 쿠팡플레이와 생활체육TV, BALL TV에서 생중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