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향엽 전 비서관, 추석 인사 걸었던 현수막 ‘자진 철거’
상태바
권향엽 전 비서관, 추석 인사 걸었던 현수막 ‘자진 철거’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3.10.04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스로 철거하는 것이 바람직…장바구니 재생단체에 기부”

권향엽 전 문재인 대통령 균형인사비서관은 광양·순천·곡성·구례에 내걸었던 추석 인사 현수막을 3일 모두 자진 철거했다. 권향엽 전 비서관은 이번 추석을 맞아 “풍성하고 행복한 추석 연휴를 보내세요” 등 다양한 인사말을 넣은 현수막을 광양·곡성·구례 등 시가지에 게첩했다.

이후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3일, 자신이 내건 현수막을 모두 자진 철거했다. 권향엽 전 비서관은 “명절을 맞아 현수막을 통해 인사하는 사례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지만 정작 연휴가 끝나면 제대로 철거하지 않아 공무원들이 대신 철거하고 여기저기 너저분해 도시 미관도 어지럽히고 있다”며 “제 이름으로 걸었던 현수막은 스스로 철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해 지역에 내걸었던 현수막을 모두 철거했다”고 밝혔다.

권 전 비서관은 “끈과 각목을 모두 제거하고 남은 현수막은 모두 장바구니 재생 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도시 미관과 자원 재활용에 더욱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활성화 할 수 있는 방안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