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3대 역사 인물, 토크콘서트
상태바
광양 3대 역사 인물, 토크콘서트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3.09.21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7시, 광양김문화체험장
신재 최산두, 해은 김여익, 매천 황현

광양시는 오는 23일 오후 7시 태인동 광양김문화체험장에서 광양 3대 역사 인물 토크콘서트 ‘광양의 3대 전설을 만나다’를 개최한다. ‘광양의 3대 전설을 만나다’는 광양시향토청년회가 주관하는 2023년도 생생문화재 『광양 생생(生生) 김 여행』사업의 세 번째 프로그램이다.

생생문화재 사업은 ‘문화유산 문턱은 낮게’, ‘프로그램 품격은 높게’, ‘국민 행복은 크게’라는 전략으로 잠자고 있는 문화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발견하고 문화콘텐츠로 새롭게 창조하는 문화재청 공모사업이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호남 유림의 거목 신재(新齋) 최산두, 김 창안자 해은(海隱) 김여익, 우국지사 매천(梅泉) 황현이 남긴 문화유산과 인물의 가치를 현대적으로 조명하고 지역의 인적, 물적 자원과 결합해 다음 세대에 올바르게 전하기 위해 기획됐다.

최산두는 백운산 봉황의 정기를 받고 광양 봉강면 부저리에서 태어나 홍문관 수찬, 사간원 정언, 사헌부 헌납 등을 역임한 문신으로 호남 삼걸로 불리고 있으며 호남 최대 학맥을 형성한 사종으로 추앙받는 인물이다.

김여익은 태인도에서 은둔하던 중 바다에 떠 있는 나무에 해초가 걸리는 것을 목격하고, 강과 바다가 만나는 기수역인 광양 태인도의 풍부한 이점을 살린 김 양식법을 창안하여 보급했으며 바다를 경작의 영역으로 확장한 혁신가이다.

황현은 2500여 수의 시를 남긴 문장가이자 47년간 역사를 꼼꼼히 기록한 역사가로 일제의 강압적인 경술국치 이후 이를 통탄하며 결연히 자결한 우국지사이다.

토크콘서트는 광양의 문화유산 전문가가 패널로 참여해 3대 역사 인물의 생애와 문화유산, 현대에 미친 영향, 문화유산 활용과 문화관광 상품화 방안 등을 주제로 이야기할 예정이다. 또한 김 아트, 용지큰줄다리기를 응용한 작은줄다리기, 짚공예 계란꾸러미 만들기, 전통문화 놀이 체험, 광양김 포토존 촬영 등도 마련됐다.

김대성 광양시향토청년회장은 “‘광양의 3대 전설을 만나다’를 통해 광양시민과 관광객들이 광양의 대표 역사 인물인 신재 최산두, 해은 김여익, 매천 황현이 남긴 문화유산을 이해하고 의식을 함양하는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양균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토크콘서트는 광양의 역사 인물을 살펴보면서 지역 역사 의식 계승 및 발전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역사와 문화 자원을 발굴해 다양한 콘텐츠로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