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도시관리공단 송원기 씨, 돌산대교 투신 남성 구조
상태바
여수시도시관리공단 송원기 씨, 돌산대교 투신 남성 구조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8.09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낚시하던 중 투신자 발견, 즉각 구조
송원기 씨
송원기 씨

여수시도시관리공단 망마국민체육센터에서 수상 안전요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송원기 씨가 돌산대교에서 투신한 남성을 구했다. 지난 7일 오전 7시경 장군도 해상으로 투신한 A씨(남,41세)는 인근 해역에서 낚시 중이던 송 씨와 친구 김정곤 씨의 눈에 띄어 즉시 구조됐다.

두 사람은 유속이 빠른 바닷물 속에서 허우적거리는 A씨를 발견하자 지체없이 배를 세우고 익수자를 바닷속에서 끌어 올렸다. 

해경이 도착했을 당시 구조된 A씨는 의식이 없고 왼쪽 눈에 멍이 든 상태였으며, 거동이 어려웠다. 구급대원 말에 따르면 A씨는 스스로 돌산대교에서 투신했으며,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원기 씨는 “지금 구하지 못하면 생명을 잃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필사의 노력을 다했다“고 전했다. 송 씨는 지난해 투철한 사명감과 모범적인 활동으로 여수시도시관리공단 모범사원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여수시도시관리공단 김태규 이사장은 ”평상시에도 수영장 이용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수상안전요원의 노고에 격려를 표한다“면서 ”위험에 처한 사람을 구하는 것은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헌신적인 일이며, 이 같은 훌륭한 용기가 우리 사회를 따뜻하게 만든다“며 박수를 보냈다.

한편, 여수시도시관리공단은 사업장별 심폐소생술 및 자동심장충격기 모의훈련을 연 2회 실시하는 등 여수시민이 안전하게 공공체육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비상상황 대응 능력 함양에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