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고로 열풍로 온도제어 최적화 프로그램 개발
상태바
광양제철소, 고로 열풍로 온도제어 최적화 프로그램 개발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3.11.28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Green 제철소 ‘성큼’

광양제철소(소장 이진수)는 고로 열풍로 온도제어 최적화 프로그램을 개발하며 연료 절감과 조업 안정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제철소의 심장이라고도 불리는 고로(용광로)는 쇳물을 생산하기 위해 풍구를 통해 뜨거운 바람을 지속적으로 공급받아야 한다. 이때, 열풍로는 고로에 초고온의 바람을 공급해주는 역할을 한다.

현재 광양제철소는 축열실에 열을 저장한 후 이곳에 바람을 통과시켜 뜨거운 바람으로 만드는 축열 방식의 열풍로를 사용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목표 풍온이 유지될 만큼만의 열을 저장하는 것이 열 효율 관리의 핵심이다.

이에 광양제철소 제선부와 EIC기술부는 적정 풍온확보를 위한 열풍로 온도제어 프로그램 고도화에 나섰다. 1고로부터 5고로의 조업환경이 상이한 만큼 실조업 테스트를 통한 미세 조정으로 적정 기준치를 도출했으며, 고로별 맞춤 제어기능 10건을 신규 개발·적용해 열제어 시스템을 최적화했다.

또한, 특정 열풍로의 축열저하가 발생했을 때 축열량을 빠르게 회복시킬 수 있는 최적의 압력과 혼합가스 열량을 도출해 풍온제어의 유연성을 높였다.

특히, 열풍로 설비는 고로조업과 직결돼 있는 만큼 이번 풍온제어 시스템 개발은 풍온 편차를 줄여 조업 안정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열효율 개선이 이루어짐에 따따 혼합가스 사용량도 대폭 저감됐다. 광양제철소는 2024년 38억원 이상의 원가절감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CO2 배출량도 연간 1만 2천t 이상이 감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150만그루의 나무가 흡수할 수 있는 탄소량과 동일하다. 기술 개발에 참여한 이건우 광양제철소 제선부 대리는 “EIC기술부와 팀 동료들이 있었기에 이번 기술 개발에 성공할 수 있었다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설비개선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광양제철소가 친환경 Green제철소로써 앞서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