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순천대, 기업시민형 인재양성 협력  
상태바
포스코그룹-순천대, 기업시민형 인재양성 협력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3.08.24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시민경영과 ESG’ 정규과목 개설

포스코그룹은 23일 순천대 대학본부 대회의실에서 순천대와 ESG시대 기업시민형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순천대학교 이병운 총장, 남기창 교무처장과 포스코 최영 기업시민실장, SNNC 두진홍 경영지원실장, 그외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ESG 경영이 화두로 부각되면서, 포스코그룹은 2018년 기업시민을 경영이념으로 선언하며 선제적으로 대응했다는 평가와 함께, 국내외 학계 및 전문 연구기관의 주목을 받아왔다. 이러한 연구 결과 및 사례를 바탕으로 2021년 부터 한양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서울여대, 포스텍 등 대학에서 ‘기업시민경영과 ESG’를 정규과목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올해는 지난 4월 21일, 국가거점국립대학교 총장협의회와 MOU를 체결하고 지역균형발전과 기업시민형 인재육성을 위해 대상학교를 23년 7개(충남, 전북, 제주, 강원, 경북, 경상국립대, 부산대) 국가거점국립대로 넓혔으며, 그외에도 주요 국립대와 사립대까지 참여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기업시민경영과 ESG’ 과목은 기업 경영상의 실제 이슈들을 학생들과 함께 나누고 대안을 마련하는 PBL 방식으로 운영된다. 수강생들은 ESG와 기업시민과 관련하여 기업이 풀어야 할 사회적 문제에 대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솔루션을 찾는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번 수업에서는 포스코그룹 사업회사로서 친환경 니켈 소재기업인 SNNC의 기업시민 전담조직 실무자들이 순천대 학생들에게 멘토링을 제공하며 프로젝트를 지원하게 된다.

최영 포스코 기업시민실장은 “기업시민을 경영이념으로 선포하고 우리 사회에 경제적 이윤 창출자로서의 역할을 넘어 환경, 사회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 위한 활동을 다각적으로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실장은 "광양에 조성된 2차전지 소재 산업단지는 포스코그룹의 미래 사업의 중심지 중 하나로, 오랜 시간 포스코와 산학 파트너 관계를 유지해온 순천대와 협력은 앞으로 더 중요해 질 것으로 본다"면서 "포스코는 순천대와 함께 미래세대의 주역들에게 사회와 더불어 발전하고 성장하는 “기업시민의 정신”을 잘 알려,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함께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병운 순천대학교 총장은 “순천대는 20년이 넘게 포스코엘리트 장학금 등을 운영하며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기업맞춤형 인재 양성을 함께하고 있으며, SNNC와도 금속소재 산업연구와 기술협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포스코 기업시민 정신은 기업이 사회문제 해결에도 책임을 가지고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 ESG가 중요해진 요즘, 사회에 진출하기 전 본 수업을 통해 기업시민 정신을 배운 순천대 학생들이 책임있는 미래 경영인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포스코그룹은 정부차원에서 대학이 지역을 살리는 중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규제혁신, 지역대학 지원체계 구축 등을 추진함에 따라 이번 MOU를 통해 거점국립대에 ‘기업시민경영과 ESG’ 교과목을 개설하고, 취업프로그램과 연계하는 등 ‘지역인재양성 → 취·창업 → 거주’ 선순환 체계 구축을 선도하고, 나아가 많은 기업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교육부 등 관련부처와 협의하여 New 산학협력모델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