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상태바
순천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2.29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식당 2곳 방문
순천시가 sns를 통해 공개한 코로나 19 감염증 확진자 동선
순천시가 sns를 통해 공개한 코로나 19 감염증 확진자 동선

순천시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은 순천의 한 병원 간호사 A씨(25·여)의 간략한 동선을 공개했다. 

순천시는 28일 밤 10시 22분과 26분, 시민들에게 안전안내 문자를 통해 조례동에 거주하는 A씨가 15일과 16일 대구시 동성로의 지인을 방문했고, 17일부터 21일까지 근무지인 드림내과에 출근했다고 밝혔다.

A씨는
21일 대구에 다녀온 사실을 밝혔으며 22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지만 26일 카페, 식당 등을 다닌 것으로 확인돼 지역감염 우려가 나오고 있다. 
 
A씨는 26일, 오후 1시30분부터 5시까지 해룡면 신대리의 뱀부스 음식점에서 점심을 먹고, 오후 6시쯤 덕월동에 있는 벽오동 음식점을 찾았다. 이 식당들은 A씨가 방문한 사실이 확인되며 영업이 중단되고 직원 등 종사자들은 격리 조치됐다.
 
A씨는 27일 오전 11시쯤 기침과 목아픔, 두통 등의 증상을 보였고, 40분 후 순천병원 선별진료소 검사에서 1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순천시 보건소는 A씨를 28일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 2차 검사를 의뢰했고 이날 오후 6시30분쯤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남의 2번째, 순천 최초의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된 A씨는  전대병원 음압병동으로 후송됐다. 

순천시 측은 "역학조사관이 CCTV 확인 등 정확한 동선을 파악 중에 있다"면서 "최종 결과가 나오면 좀 더 자세한 동선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