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용 "농업공동체·마을공동체 이끄는 시스템 마련"
상태바
서동용 "농업공동체·마을공동체 이끄는 시스템 마련"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2.1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시 농업인 6차산업 간담회 참석
"실질적 로컬푸드 매장 및 수도권 내 직거래장터 확대 필요"

서동용 광양곡성구례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는 지난 12일 광양 6차산업연구회 '광양에 가면' 회원들과 삼무루지 새싹삼농원(대표 황재익)에서 간담회를 하고 본격 정책선거에 돌입했다.

간담회에서 황재익 대표는 큰 틀에서 농업에서 유무형의 문화 개발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황 대표는 “농업관련산업과 관련한 문화콘텐츠를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한 지자체의 지원, 법적,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6차 산업 인증을 받는 게 어려운데 막상 받으면 큰 메리트가 없다.”고 말하며 인증 업체에 대한 장기적이고 확실한 정책 지원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대표작물로 백향과를 재배하는 ‘나무그늘아래’ 최정숙 대표는 “현실적으로 체험 농가들 사이 지리적 거리가 너무 멀어 여러 농가를 동시에 체험하는 것이 어렵다"고 토로했다. 최 대표는 "종합체험단지 조성 등 다양한 체험을 한꺼번에 누릴 수 있는 방법을 찾으면 지역에 좋은 영향을 가져올 것"이라며 "연계 사업들이 장기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지원해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동용 후보는 농업관련산업과 관련한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만들어야 한다는 제안에 적극 공감했다. 서 후보는 "지자체에서 지역의 농업산업 전반에 대한 브랜드화, 스토리가 있는 컨테츠 개발을 기획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와 관련, 다양한 농업 체험이 가능하도록 하기 위한 6차산업 종합체험단지 조성을 강조했다. 서 후보는 "산업의 융복합 뿐 아니라 구성원들의 융복합, 그러니까 6차산업을 이루는 농업 생산, 제조 및 가공, 서비스 종사자들이 연합해야 한다"면서 "궁극적으로 지역의 농업공동체, 마을공동체가 살아나는 방향으로 이끄는 시스템 마련이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서 후보는 새로운 판로 개척과 관련 “지역에서 나는 농산물로만 구성되는 실질적 로컬푸드 매장 및 수도권 내 직거래장터 확대가 필요하다"면서 "작년 7월 중국 청도 판촉전 같이 수출 판로를 확대하는 데도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