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문화재단, '따스한 햇살에 스미다 展'
상태바
순천문화재단, '따스한 햇살에 스미다 展'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3.03.05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6일까지 침선 배계 공예 전시
다양한 전통 자수 기법 선보여

(재)순천문화재단(이사장 노관규)은 다음달 6일까지 순천 창작예술촌 2호 김혜순 한복공방에서 전통 베개 공예품을 주제로 <따스한 햇살에 스미다 展>을 개최한다. 

창작예술촌 2호(김혜순 한복 공방)는 우리 전통문화 예술을 언제든지 즐기며 향유할 수 있도록 올 한 해‘따스한 햇살을 품은 뜰 안의 행복 정원 이야기’를 주제로 전시가 진행되며 그 첫 번째 전시로 <따스한 햇살에 스미다 展> 이 열린다.

이번 전시는 김혜순 명인이 직접 수집한 전통 베개 공예품으로 다양한 전통 자수 기법과 옛 선조들의 정서를 볼 수 있는 베개를 관람할 수 있다.

주요 전시작품은 ▲베개 양 측면에는 십장생 문양이나 길상문을 수를 놓은 다양한 종류의 베개 ▲ 볏짚을 이용하여 만든 골침(縎枕)으로 길상문을 놓아 장식한 베개 ▲ 노인이나 환자를 위한 불로침(不老枕) ▲ 나무를 깎아 만든 목침(木枕) ▲판자를 맞추어 만든 퇴침(退枕) 등으로 우리의 다양한 전통 베개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순천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한올 한올 역사가 스며있는 육골 베개와 퇴침에 새겨진 우리 자수 기법의 아름다움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따스한 햇살에 스미다 展> 전시는 수~일요일 10~19시까지 무료 관람이며, 자세한 사항은 순천문화재단 홈페이지 또는 창작 예술촌 2호(hey4830@cfsc.or.kr)에서 확인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