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광양매화축제 '취소'
상태바
제22회 광양매화축제 '취소'
  • 굿모닝투데이
  • 승인 2020.02.08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제추진위 긴급회의, 최종 결정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
축제 기간 동안 상황실은 운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제22회 광양매화축제 개최 여부를 놓고 막바지까지 고심하던 광양시가 축제를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 시는 7일 중마동 주민자치센터에서 광양매화축제추진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오는 3월 6일부터 15일까지 열흘간 개최 예정이었던 제22회 광양매화축제를 열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김종호 매화축제추진위원장은 “광양의 대표축제인 매화축제는 도시 이미지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대단히 커 축제 개최 여부를 많이 고민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국가적 위기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당분간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상부 기관도 축제나 행사의 취소를 강력하게 권하고 있어 결정을 더이상 미룰 수 없게 됐다”고 긴급회의 소집 이유를 설명했다.

회의에 참석한 위원들은 “지금 상황에서는 당연히 취소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축제가 취소되더라도 상춘객을 대비한 관의 대비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태는 절대 안일하게 볼 사안이 아니다"며 "언론이나 사회분위기가 많은 사람이 모이는 행사의 자제를 요청하는 상황인 만큼 공식 축제는 열지 않는 게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김종호 위원장은 “대한민국 첫 봄꽃축제이자 지역에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광양매화축제를 개최하지 못하게 됨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국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판단해 공식 축제를 전격 취소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광양시는 공식적인 축제는 취소하더라도 당초 예정됐던 축제기간 동안 상황실을 운영하고, 교통·주차관리, 도로변 불법노점상·불법음식점 단속, 이동 화장실 설치·관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초소 운영 등 상춘객에 대비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