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 선박저속운항 프로그램 참여율 '전국 항만 1위'
상태바
여수·광양항, 선박저속운항 프로그램 참여율 '전국 항만 1위'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3.01.19 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8% 기록, 전년 대비 3% 증가
월드마린센터
월드마린센터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는 2022년도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VSR) 운영 결과, 전국 항만 중 여수·광양항의 참여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은 선박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저감해 항만 대기질을 개선하고자, 대상선박이 일정 속도 이하로 운항 시 항만시설사용료 등을 감면해 주는 제도이다.

2020년 정식 운영을 실시해 지금까지 3년 간 운영 중인 친환경 프로그램이다. 2022년도 여수·광양항의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 참여율은 전국 항만 중 가장 높은 80.8%를 기록하며 운영 이후 처음으로 참여율 1위를 달성했다.

준수율은 85.7%로 전년대비 약 3%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선박저속운항 프로그램 참여 우수 선사로는 3개년 연속 장금상선(주)이 선정됐으며, 해당 선사는 참여척수 및 기여도에서 1위를 지속적으로 기록했다.

참여 선사 중 상위 5개 선사의 참여척수는 장금상선(주) 505척, 고려해운(주) 445척, 현대글로비스(주) 325척, 남성해운(주) 217척, 한국머스크(주) 174척 등의 순이다. YGPA는 2022년도 검증결과에 따른 항비 감면액을 확정해 참여 선사, 대리점에 3월 중 지급 예정이며, 최종 검증 결과는 통합 Port-MIS 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성현 사장은 “2022년도 전국 항만 1위 참여율을 기록한 만큼 지속적인 홍보 및 관리를 통해 더욱 활발한 선박저속운항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