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설날맞이 ‘희망의 쌀’ 전달
상태바
광양제철소, 설날맞이 ‘희망의 쌀’ 전달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3.01.19 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15년 째…20kg 쌀 누적 3만 5288포대 전달

광양제철소(소장 이진수)는 설을 앞둔 지난 17일 광양시청에서 2023년 설 명절 ‘희망의 쌀’ 전달식을 열었다. 전달식에는 이철호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 정인화 시장, 김재경 사랑나눔복지재단 이사장과 관내 사회복지기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광양제철소는 지역 농가에 어려움을 덜어주고, 배려 계층의 결식문제 해소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지난 2009년부터 매년 ‘희망의 쌀’ 전달식을 열면서 불우이웃이 행복하고 풍성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앞서 광양제철소는 ‘희망의 쌀’ 전달식을 통해 지금까지 20kg 기준으로 총 3만5288포대, 약 16억원 규모의 쌀을 광양시 사회복지기관과 독거노인,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전달하며 이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하는데 보탬이 되고 있다.

올해 설 명절에는 20kg 쌀 2069포대, 8천만원에 달하는 쌀을 급식을 요하는 사회복지시설 및 유관단체 약 97곳에 전달할 계획이다. 

특히, 광양지역 농가 생산 쌀을 구매함으로써 불우이웃 돕기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기대된다. 

정인화 시장은 “우리 광양시의 배려계층을 위해 아낌없는 관심과 지원을 보태준 광양제철소에 감사드린다”며 “이러한 작은 노력들이 모여 지역사회 이해관계자 모두가 상생하는 화합의 광양시를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호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은 “광양제철소 희망의 쌀 전달사업이 지역농가에는 보탬이 되고 어려운 이웃들에게는 작은 희망이 되는 것이라 더더욱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사회공헌사업은 물론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양제철소는 매년 명절을 앞두고 임직원들이 전통시장을 방문해 생필품과 먹거리를 구매하며 지역 경제활성화에 적극 기여하는 등 지역사회와 상생·공존하기 위해 기업과 사회가 함께 발전하는 모델을 제시하는 Community with POSCO(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회사) 실현에 적극 노력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