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소리 수궁가 무형문화재, 남해성 명창 별세
상태바
판소리 수궁가 무형문화재, 남해성 명창 별세
  • 굿모닝투데이
  • 승인 2020.01.30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년 85세, 31일 발인
빈소, 서울 강남 세브란스 병원
광양시 진상면 청암마을 출신
고 남해성 명창 ⓒ문화재청
고 남해성 명창 ⓒ문화재청

판소리 수궁가로 국가무형문화재 명예보유자였던 남해성 명창이 별세했다. 문화재청은 지난 28일 오후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남해성(85·본명 남봉화) 명예보유자가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29일 밝혔다.

고(故) 남해성 명예보유자는 김소희·김연수 명창으로부터 소리를 배웠으며 1968년 박초월 당시 판소리(수궁가) 보유자의 문하에 입문해 판소리를 전수받았다.

1970년부터 12년간 국립창극단 단원으로 소속돼 활발하게 창극활동을 펼쳤으며 1976년에는 남해성국악연구소를 개설해 후진 양성에 힘쓰는 등 한평생 판소리의 보전과 전승활동에 헌신했다.
2012년 4월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보유자로 인정받았으며 지난해 9월 명예보유자 자격을 얻었다.

빈소는 서울 강남구 강남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31일 오전 6시다. 유족으로는 아들 한세현·옥현, 딸 현진씨가 있다. 남해성 명창은 광양 진상면 청암마을 출신으로 광양시는 해마다 남해성 전국 판소리 경연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