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장학회, 장학금 지급 확정
상태바
백운장학회, 장학금 지급 확정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11.22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중·고·대학생 412명
특기 지도 우수학교 7개교, 6억 1574만 원 지급

광양지역 인재 육성을 위해 매년 장학생을 선발하는 (재)백운장학회가 지난 18일 제3차 이사회를 열고 2022년 장학금 지급 대상자를 확정했다. 백운장학회는 지난 8월 531명의 장학금 신청서를 접수해, 서류 심사와 이사회 심의를 거쳐 최종 대상자 419명에게 6억 1574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대학생 일반선발의 경우 성적우수 장학생은 학생 성적과 부모의 소득수준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고득점자순으로 선발하며, 학업지원 장학생의 경우 소득만을 기준으로 고득점자순으로 평가한다.

분야별 선발인원은 대학생 281명, 유학생 2명, 특기 장학생 33명, 선행 장학생 9명, 다문화가정 9명, 다자녀가정 59명, 지정기탁(광양경찰서, 광양소방서 자녀) 14명, 이사회 추천 5명, 특기지도 우수학교 7개교다.

학생별 장학금 지급액은 초등학생 30만 원, 중학생 50만 원, 고등학생 70만 원, 대학생 150~250만 원이며, 특기지도 우수학교는 150만 원이다.

장학금은 백운장학회에서 가입한 정기예금 이자 수익 및 시민·기업 기부금으로 지급되며, 예금이 만료되는 다음 달 28일 학생 계좌에 입금할 예정이다. 이번 백운장학생 선발 외에도 저소득주민 자녀 장학금, 고등학생 학업장려 장학금 등 2022년 연간 1307명에게 8억 3300만 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정인화 백운장학회 이사장은 “백운장학회를 오랫동안 이끌어오신 이사님들의 헌신적인 활동 덕분에 광양시 교육여건이 나날이 좋아지고 있어 교육하기 좋은 교육 명품도시로 한 걸음 더 나아가고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백운장학회에서 지급하는 장학금이 학생들의 교육비 부담을 덜어주고 학업에 전념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라고, 앞으로도 백운장학회의 더 큰 성장을 위해 이사님들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백운장학회는 1991년 설립돼 시민과 기업 등의 자발적 기부로 240억 원의 기금을 조성해 지금까지 1만1961명의 학생에게 108억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2022년 제2차 이사회 의회 결과와 당연직 이사 해임 취임 보고, 상반기 저소득층 자녀와 상반기 고등학생 장학금 지급사항 등 4건을 보고했다. 이어, 임기가 만료된 임원(감사) 선임안과 2022년 제1회 세입세출 추가경정 예산안, 2023년 세입세출예산안, 금리 인상에 따른 자금운영안을 심의 의결했다.

특히, 기금으로 예치 중인 정기예금 55억 원, 신탁 14억 원, 국고채 70억 원은 만기 보유하고, 즉시연금 100억 원은 금리가 낮아 중도해지 후 신규 예치가 금리상 유리하다고 판단돼 금융상품별 장단점을 분석한 뒤 예치상품을 결정하기로 했다. 백운장학금 장학증서는 오는 12월 2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수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