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화 시장, 국비 확보 막바지 총력 
상태바
정인화 시장, 국비 확보 막바지 총력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11.21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방문, 광양항~율촌산단 연결도로 개설 등 건의

정인화 시장이 지난 17일 ‘2023년도 예산안’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가 시작된 국회를 방문해 내년도 국비 확보에 막바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인화 시장, 주순선 부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은 지난 10월 27일부터 여러 차례 국회를 방문해 건의사업 상임위 위원들과 예결위 위원에게 국비 3428억 원의 예산 반영을 요청하고 있다.

이번 방문은 11월 17일 시작된 예결소위 심사가 있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예결소위 위원들을 만나 설득하는 데 중점을 두고 이뤄졌다. 

광양시가 국회에 예산 반영을 요청하고 있는 사업은 ▲광양항~율촌산단 연결도로 개설 3,118억 원 ▲광양읍 노후 상수관망 정비사업 60억 원 ▲전남 ‘재생에너지 전환 지원센터’ 설립 250억 원 등이다.

이들 사업은 광양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시민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반드시 실현돼야 하는 사업으로 정 시장은 우원식 위원장, 박정 간사, 윤영덕 의원, 민병덕 의원, 송기헌 의원, 유동수 의원, 홍성국 의원, 조수진 의원 등 예결위 위원들을 만나 건의사업들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설명을 들은 예결위 위원들은 사업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이미 상임위를 통과해 예결위에 올라와 있는 광양항~율촌산단 연결도로 개설을 비롯해 앞으로 해당 상임위를 통과해 예결위로 올라오는 광양시 사업들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정인화 시장은 “국도비 사업은 중앙재원을 활용해 지역 발전과 경제 활성화의 선순환 역할을 하는 만큼, 국회 심의과정에서 국비가 최대한 반영되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