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일 도의원 “평등권‧직업선택…장애 등 차별 금지돼야”
상태바
강정일 도의원 “평등권‧직업선택…장애 등 차별 금지돼야”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9.21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 농정혁신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
강정일 도의원
강정일 도의원

전남도의회 강정일 의원(더불어민주당/광양2)이 대표 발의한 ‘전라남도 농정혁신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지난 19일 제365회 제1차 정례회 농수산위원회 회의에서 가결됐다.

조례안은 제6조 제1호 위원의 결격사유로 피성년후견인 또는 피한정후견인이라고 규정되어 있다. 이중 피한정후견인은 온전한 행위능력이 인정되는데도 농정혁신위원회의 위원이 될 수 없다는 제한 규정을 삭제했다.

강정일 의원은 “이번 조례안 개정으로 헌법에 명시된 평등권과 직업선택의 자유를 보호하고, 장애인복지법과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명시된 장애를 이유로 한 차별을 금지하기 위해 개정했다”고 밝혔다.

강정일 의원은 제10대 전남도의원을 거쳐 제12대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 위원에 입성해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는 등 활발한 의정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