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전국 첫 참조기 양식 산업화 도전
상태바
전남도, 전국 첫 참조기 양식 산업화 도전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9.16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160억 들여 영광에 센터 건립
참조기양식 산업화 센터 조감도
참조기양식 산업화 센터 조감도

전라남도는 영광지역 특산품 굴비의 원재료인 참조기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양식산업 육성과 기술보급, 청장년 인력 양성의 견인차 역할을 할 ‘참조기양식 산업화 센터’를 건립한다고 밝혔다.

서남해안의 특산 고급 어종인 참조기는 전남과 제주 해역에서 주로 잡힌다. 이를 원료로 하는 굴비는 영광지역 경제의 근간을 이뤘으나, 최근 10년간 어획량이 56% 줄고 2020년 일시적으로 어획량이 늘었지만 100g 미만이 전체 생산량의 85%를 차지해 상품성이 저하되는 등 대형 참조기 생산이 절실하다. 연도별 생산량은 2011년 5만 9천 톤이었던 것이 2016년 1만 9천 톤, 2018년 2만 3천 톤, 2019년 2만 5천 톤, 2020년 4만 1천 톤, 2021년 2만 6천 톤이다.

이런 가운데 참조기는 고수온에( 34℃) 강해 아열대 기후변화 대응 대체 품종으로서 양식이 가능하다. 양식 기간이 6~7개월로 비교적 짧고, 선어 및 냉동으로 출하․ 유통해 수급 조절이 용이하다는 측면에서 차세대 양식산업 전략품종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전남도는 2017년 참조기 해상가두리 시범양식을 시작으로 종자생산 지원, 육상수조식․축제식․해상가두리 양식기술 개발을 완료했다. 시범양식 결과 양식산업화 가능성을 확인하고 지난해부터 ‘참조기양식 산업화 센터’ 건립을 건의했다.

해양수산부도 국내 굴비산업 육성을 위해 품질이 우수한 종자를 확보해야 한다는 점, 양식 생산기술이 필요하다는 점, 수요의 절반 정도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양식산업 육성 시 수입대체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점을 등을 들어 ‘참조기양식 산업화 센터’ 건립 예산을 반영했다.

‘참조기양식 산업화 센터’는 자원 회복을 위한 종자 생산, 양식기술 전수, 창업 교육과 가공․유통 지원 등 복합적 역할을 수행하고, 최근 늘어나는 굴비 수출산업 육성에도 나서게 된다. 굴비·부세 수출은 2020년 2개 업체 28톤(미국, 베트남, 일본) 69만 달러, 2021년 2개 업체 48톤(미국, 베트남, 일본) 113만 달러에 이른다.

센터가 전남에 들어서면 전남도와 영광군, 민간기업(SPC), 수협 등은 공동으로 ‘참조기 양식 산업화 센터 운영위원회’를 조직해 운영할 예정이다. 청․장년층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자문단을 구성해 지역사회 산업화 전파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최정기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지속가능한 젊은 수산업 육성을 위해 새로운 해양수산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있다”며 “참조기 양식 산업화센터 건립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안정적 참조기 자원량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