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내년 예산 '2302억원'
상태바
여수광양항만공사, 내년 예산 '2302억원'
  • 굿모닝투데이
  • 승인 2019.12.3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비해 32억 증가
안전항만 구축, 사회적가치 실현 중점
광양항 전경
광양항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30일 내년 예산을 2302억원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32억원 증가한 것으로, 안전 항만 구축과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한 사업 등이 확대된데 따른 것이다. 

주요 사업별로는 항만시설 확충 및 인프라 보강 등 항만경쟁력 제고에 523억원이 투입된다. 이는 지난해보다 27억원이 증액된 것이다. 구체적으로 △제2석유화학부두 건설공사 103억원 △여수산단 납사부두 건설공사 3억원 △내진보강공사 89억원 △유지준설공사 26억원 등이다.

신성장동력 확보사업도 206억원이 배정됐다. 이 사업에는 해양클러스터 구축 사업 58억원,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 87억원, 육상전원공급시설(AMP) 설치 20억원, 친환경·스마트항만 조성사업 36억원 등이 포함됐다. 이와 함께 사회적가치 선도를 위한 사업에 지난해보다 87억원이 증액된 247억원이 편성됐다.
 
항만시설 보안유지관리, 사옥시설관리 및 경비, 여수여객선터미널 시설관리 등 각종 항만시설의 위탁·관리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사업에 80억원이 들어간다. 또 선제적 안전관리 강화사업에 168억원, 동반성장 및 사회공헌 다변화사업에 8억원 등이 투입될 예정이다.
 
투명한 조직문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에 18억원, 공공성을 기반으로 한 국민소통 확대에 17억원 등이 배정됐다.

차민식 사장은 “내년에는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 및 해양산업클러스터 조기 구축, 해양관광 활성화, 동반성장 및 사회공헌 다변화 등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차 사장은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가치 실현과 모범적인 일자리 창출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항만공사의 위상을 제고하는데 중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여수·광양항을 대륙을 향한 지능화된 항만과 산업이 공존하는 융복합 항만으로 발전시켜 경쟁력 있는 글로벌 해운물류 중심 기지로 육성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