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문화재단, ‘보자기에 복(福)을 담다’ 전시
상태바
순천문화재단, ‘보자기에 복(福)을 담다’ 전시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7.08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4일까지, 김혜순 한복공방

순천문화재단은 오는 8월 4일까지 순천창작예술촌 2호인 김혜순 한복공방에서 ‘보자기에 복(福)을 담다’ 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다양한 전통 문양과 서구적인 문자를 통해 서양 선교사들에 의해 전파되었던 1940~70년대 횃댓보 보자기가 전시된다. 횃댓보는 횃대에 걸어 놓은 옷을 덮는 큰 보자기로, 주로 장식적인 요소와 이불이나 옷을 가리고 막는 수단으로 사용되었다.

본 전시와 함께 오는 9일 오후 4시부터 약 50분간 김혜순 한복공방 마당에서 청소년들이 참여하여 만든 ‘가야금 소리를 입다’ 문화공연도 함께 열린다. 공연은 ‘첨밀밀(김나연 외 4명)’, 가야금 병창 ‘꽃이 피었네(정지윤 외 3명)’, 해금 합주 ‘복숭아 꽃(옥정아 해금연구소)’ 등 총 7곡이 연주될 예정이다.

전시와 공연 관람료는 무료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고 화요일은 단축 운영한다. 김혜순 명인은 “오랜 기간 수집해온 횃댓보 보자기를 통해 서양문물이 유입되던 역사적 과도기에 우리 삶의 문화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가를 엿볼 수 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보자기의 매력을 더 알아갈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