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희망나무 목공예 봉사단’, 사회복지기관 맞춤 가구 선물
상태바
광양제철소 ‘희망나무 목공예 봉사단’, 사회복지기관 맞춤 가구 선물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6.23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룡·산들지역아동센터, 자원봉사나눔터에 목공품 나눔

광양제철소 ‘희망나무 목공예 봉사단(단장 박상범)’이 포스코 특별 봉사활동 주간인 22일 중마동 커뮤니티센터 자원봉사나눔터에서 지역 사회복지기관 3곳에 손수 만든 가구를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광양제철소 김태영 행정섭외그룹장, 전재균 압연설비부장, 광양시 최숙자 주민복지과장, 정병관 중마노인복지관장 및 희망나무 목공예 봉사단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광양제철소 ‘희망나무 목공예 봉사단’은 20년 4월 창단되어 지역 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 가정과 사회복지시설을 위해 목공품을 맞춤형으로 제작·기부하며 나눔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는 재능봉사단이다.

앞서 태인·덕례지역아동센터, 홀몸어르신 및 장애인 가정 등 맞춤형 가구 총 60여개를 선물하고, 지역 내 아이들의 색다른 문화체험 기회 제공을 위해 임직원 참여형 트리스쿨 목공 만들기 행사도 실시한 바 있다.

이들은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를 맞아 교체나 새로운 가구가 필요한 옥룡지역아동센터와 산들지역아동센터, 자원봉사나눔터에 목공품 나눔활동을 계획했다. 먼저 해당 기관들을 방문해 각 공간에 알맞게 디자인을 마친 단원들은 매주 토요일 희망나무공방으로 모여 맞춤 가구 제작에 들어갔다.

아이들의 희망찬 미래를 응원하고 건강하게 성장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정성스럽게 완성된 다용도 수납장, 책꽃이, 아동용 식탁, 선반 등은 전달식을 마친 후 각 기관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특히, 이날 ‘희망나무 목공예 봉사단’은 광양시 지역아동센터협회와 각 시설들의 환경개선을 위한 자원봉사 활성화 업무 협약을 맺어 의미를 더했다. ‘희망나무 목공예 봉사단’은 앞으로 지역아동센터협회와 보다 체계적인 협력을 통해 필요로 하는 물품을 제작 및 기증함으로써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이 불편함 없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전달식에서 김태영 광양제철소 행정섭외그룹장은 “먼저 많이 힘드시겠지만 재능기부를 통해 직접 가구를 만들어 지역사회에 나눔활동을 펼쳐주고 계시는 단원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우리 모두는 광양시에 살고 있는 이웃이다. 주변 이웃 서로서로가 활발하게 나눔과 사랑을 실천하는 행복한 광양시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