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울산 하늘길 다시 열린다
상태바
무안~울산 하늘길 다시 열린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6.12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에어, 제주·김포 노선도 증편

전라남도는 소형항공사인 하이에어가 7월 1일부터 무안~울산 노선을 재취항하고, 제주와 김포 노선은 오는 25일부터 주 1회씩 증편한다고 밝혔다. 

무안-울산 노선은 지난해 추석 연휴를 앞둔 9월 취항 이후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과 탑승률 저조로 10월 말 운항을 중단했다. 하지만 최근 국내선 항공 네트워크 확충 필요성과 관광 수요 증가 예상에 따라 재취항하게 됐다.

운항 일정은 매주 금요일과 일요일 주 2회, 울산공항에서 오후 6시 30분 출발해 무안국제공항에 7시 30분 도착하고, 무안국제공항에서는 오후 7시 50분 출발해 울산공항에 8시 50분 도착하는 일정이다.

현재 전남 서부권에서 350㎞ 떨어진 울산으로 가려면 승용차 기준 4시간 이상 걸리지만 이번 무안~울산 노선 이용 시 이동 시간이 1시간으로 단축돼 두 지역 간 경제활동은 물론, 관광객 이동의 한 축을 담당함으로써 동・서 간 소통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주 2회 금요일과 일요일 운항 중인 무안~제주, 무안~김포 노선은 주 1회씩 증편해 금․토․일 주 3회 운항하기로 해 무안국제공항의 국내선 운항이 3개 노선에 주 8회로 늘어나게 됐다.

하이에어가 운영하는 ATR72-500 기종은 쌍발 터버프롭 프로펠러 기종이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와 유럽항공안정청(EASA)에서 안전성을 입증받았고, 정원 68명인 항공기에 50석의 좌석만을 배치해 좌석이 넓고, 날개가 동체 위에 있어 탁 트인 바깥 경관을 볼 수 있다.

정윤수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하이에어의 무안~울산 노선의 재취항은 영․호남을 연결하는 하늘길이 다시 열렸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국내선 재취항․증편과 함께 7월 운항 재개가 예상되는 다낭, 방콕 등 국제선 운항을 차질없이 준비하는 등 무안국제공항이 조속히 활성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