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후보 모두 승리하도록 최선"
상태바
"민주당 후보 모두 승리하도록 최선"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5.2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광양시의원 비례대표 김정임 후보
김정임 후보
김정임 후보

"민주당이 원팀으로 이번 지방선거에서 모두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광양시의원 비례대표 추천순위 1번인 김정임 후보. 김 후보는 민주당 박문섭(2번), 박옥희(3번) 후보와 함께 이번에 광양시의원 비례대표 후보로 결정됐다.

비례대표 선거는 당 지지도에 따라 당선 여부가 결정되는데 민주당은 호남에서 가장 지지율이 높은 정당이어서 1번인 김정임 후보의 당선은 사실상 확정된 상태다.

김 후보는 "이제 본격적인 지방선거 운동이 시작되었고 아직 당선 여부가 결정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상당히 조심스럽다"며 "저는 선거운동 기간 동안 지역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우리 후보들이 모두 당선될 수 있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정임 후보는 (전)국제로타리 3610지구 총재를 역임하며 지역사회에서 오랫동안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김 후보는 정치 입문에 대해 "지역 봉사를 비롯해 다양한 사회활동을 하면서 시민들로부터 지역 현안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며 "시민들의 생생한 목소리가 정치에 적극 반영된다면 우리 사회가 한단계 더 발전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민주당 광양지역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 후보는 지난 4월 광양문예회관에서 열린 비례대표 기초의원 정견발표회에서도 평소 사회활동하면서 시민들로부터 들은 의견을 바탕으로 우리 지역에 당장 필요한 것은 무엇인지 조목조목 설명했다.

김정임 후보는 "광양시가 문화적 혜택과 먹거리 문화가 인근 도시에 비해 빈약하다는 의견이 상당히 나왔다"며 "특성화된 학교 유치, 청소년 방과후 놀이문화 부족 등 학교·청소년 지원에 대한 아쉬움도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캠핑카 주차 문제 △여성경력 단절 해소 △돌봄아동 폭력예방을 위한 돌봄교사 교육 등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그러면서 "제가 의회에서 일할 기회가 된다면 시민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하나둘 씩 대안을 제시하겠다"며 "일단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후보들이 모두 당선될 수 있도록 선거 운동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임 후보는 "오랜 기간 동안 시장을 배출하지 못한 민주당은 이번 선거를 준비하면서 반성도 많이 하고, 개선 방안도 내놓았다"면서 "서동용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똘똘뭉쳐 '민주당 원팀'이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시민들의 응원과 격려에 보답하겠다"며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