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풍산단, 광양알루미늄(주) 공장 착공
상태바
세풍산단, 광양알루미늄(주) 공장 착공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12.09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투자 1호 기업
1천억원 투자, 고용인원 400명, 연관기업 유치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세풍산단 외국인 투자 1 호 기업 광양알루미늄(주 )이 9일 지역주민의 환영과 함께 공장 기공식을 가졌다.
 
기공식에는 중국 밍타이알루미늄 (이하 밍타이 ) 차이밍커 총경리 , 김호중 광양알루미늄사장, 김갑섭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 정현복 광양시장 , 정인화 지역 국회의원과 150 여 명의 지역 주민들이 참여했다.  

광양알루미늄의 중국 본사인 밍타이는 전 세계 40여 개국, 2200 개 고객사와 안정적인 협력관계를 맺은 중국 최대의 알루미늄 판재 포일 생산업체다.
 
밍타이의 가장 큰 외국인 생산기지로 개발될 광양알루미늄은 세풍산단 외투지역 8만 2627㎡ 부지에 1천억 원을 투자해 알루미늄 판재와 포일을 생산할 계획이다. 1단계 160명, 2단계 사업 준공 시 400 명을 고용하며, 연 1 만 3천TEU 화물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그동안 미진했던 변전소 건립과 도시가스 공급 등 세풍 산단의 기반시설이 마련되고, 알루미늄 연관 기업 유치와 광양 알루미늄 (주 )의 투자사례를 활용한 유사기업 유치에 탄력을 받아 세풍산단 활성화와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광양알루미늄 김호중 대표는 ”광양 알루미늄공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에너지 절약 , 스마트 공장의 모범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축전으로 “광양알루미늄이 세풍산단 외국인 투자 1 호 기업이 된 것을 전라남도민과 함께 축하한다”며 “낯선 한국땅에 큰 투자를 결정하고 추진해주신 기업 관계자분들께 깊이 감사한다”고 전했다. 김 지사는 “광양알루미늄이 우리 도민과 함께 상생 ·발전하여 , 세계에 우뚝 서는 기업으로 성공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광양 알루미늄의 투자로 400여 명의 일자리와 1 만 3천TEU 물동량이 창출되어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환경에 대한 일부 우려가 완전히 해소될 수 있도록 합의사항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김갑섭 광양경제청장은 “그동안 여러 주민들의 도움으로 광양알루미늄을 유치할 수 있었다 ”며 “광양알루미늄 연관업체로부터 많은 문의가 들어오고 광양항 배후단지로 세풍산단이 검토되고 있어 앞으로 세풍산단 및 지역경제가 더욱 활성화될 것 ”이라고 밝혔다.
 
지역주민들은 “기업이 약속한 철저한 환경관리와 젊은 사람들이 일할 수 있는 좋은 일자리들이 많이 생기길 기대한다”고 한결같은 바람을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