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동부권, ‘제2의 도약’ 이룬다
상태바
전남 동부권, ‘제2의 도약’ 이룬다
  • 굿모닝투데이
  • 승인 2019.12.04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발전 전략 큰 그림 제시
드론산업, 광양항 활성화,
경도 관광단지, 스마트팜 혁신밸리 등
국가 경제 활력 마중물 역할 기대
광양항 전경
광양항 전경

전남 동부권의 미래 발전을 담보할 청사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4일 전남도청 기자실에서 전남 동부권의 미래가 담긴 발전전략을 제시하며 ‘국가 경제의 중추 동부권’ 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우선, 여수·순천·광양·구례·고흥·보성 등 전남 동부권은 경제·관광 면에서 도 전체의 50% 이상 비중을 차지하고, 수출은 90% 이상을 점하고 있어 지역을 넘어 대한민국 경제 발전을 견인하는 중요한 핵심축의 하나로 꼽힌다.
 
최근에는 남해안철도(목포~보성) 전철화 사업이 확정됨에 따라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인 경전선(광주송정~순천) 구간 중 ‘보성~순천 간 전철화’가 우선 추진되면 목포에서 보성, 순천, 광양, 부산까지 2시간대로 연결돼 동부권이 접근성 면에서도 최상의 교통 인프라를 갖추게 될 전망이다.
 
전라남도는 이러한 동부권의 더 큰 도약을 위해 천혜의 자연조건을 기반으로 한 관광·농업 등 기존 주력분야의 심층 발전을 도모하고, 차세대 산업으로 부상하는 핵심사업들을 육성해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방침이다.
 
우선, 전라남도가 추진하고 있는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의 주요 거점인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사업의 속도가 더욱 빨라졌다.

최근 경도 진입도로(연륙교)가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통과되면서 대규모 관광개발에 청신호가 켜졌다.총사업비 1조 3850억원을 투입해 호텔·콘도, 쇼핑몰 등이 갖춰진 관광단지가 5년 당겨진 2024년이면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연인원 2만5천명 이상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 국제회의인 2022년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 여수 유치에도 힘을 모으고 있다. 마이스 산업의 일대 전기가 될 COP28 유치를 위해 경남과 함께 ‘COP28 유치위원회’를 구성·출범시킬 예정이다.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이 김영록 전남도지사를 만나 “유치열기가 높은 남해안 남중권에 COP가 개최되도록 서울시가 양보해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하는 등 본격적인 유치전에 힘을 실어줬다.
 
또한, 우수한 생태환경을 보유한 순천시에 ‘2021년 UCI 국제산악자전거대회’와 ‘2023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등 국제행사를 유치하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보성군에는 율포해양관광단지를 중심으로 휴양과 레저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사계절 체류형 해양레저 관광지 조성을 준비 중에 있다.
 
친환경농산물 전국 1위에 빛나는 국내 최고의 농도로서 고흥군에 유치한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청년창업 혁신모델로 육성하는 동시에, 수출선도지원단을 만들어 생산 농산물에 대한 수출 중심의 유통 시스템을 갖출 계획이다.
 
구례군에는 친환경농업 교육·체험, 농촌관광과 연계한 ’친환경 유기농업 복합타운‘을 조성해 6차산업의 선도모델로 육성할 방침이다.

특히, 국가 경제 발전의 중심축인 전남 동부권의 제2의 도약을 위해 차세대 대표 신산업인 ‘드론산업’과 석유화학·철강 등 전통 주력산업 허브 항만인 ‘광양항’ 발전에 힘을 모으고 있다.
 
전라남도는 정부에서 발표한 드론산업 규제 로드맵과 드론택시, 플라잉카 등 국내외적으로 급변하고 있는 미래 드론 산업의 변화에 대응할 ‘전남 차세대 드론산업 육성 계획’과, 광양항의 글로벌 항만 도약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구조적인 문제점 개선방안을 담은 ‘글로벌 물류 허브, 광양항 발전 전략’을 중점적으로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